평창동계패럴림픽 성화 3일 서울입성 앞두고 “주말 축제”

서울시 추천주자 포함, 일반시민 192명이 서울전역 누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02 [16:06]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공개최를 응원하는 성화가 3월 3일(토) 수도 서울에 입성한다. 패럴림픽 성화가 서울에서 불을 밝히는 건 88년 서울 패럴림픽 이후 꼭 30년 만이다.


3월2일(금) 경기(안양), 충남(논산), 전라(고창), 경상(청도), 제주 등 전국을 대표하는 5곳에서 채화한 평창 동계패럴림픽성화는 오늘 3월3일(토) 저녁 7시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 도착한다. 이어 패럴림픽 발상지(영국) 성화, 88 서울 패럴림픽 성화 그리고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디지털 성화 등 3개의 성화가 더해져 총 8개의 성화가 동시에 합화된다.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합화된 성화는 잠실종합운동장까지 약 4km를 봉송한 후 다음날인 3월4일(일)까지 2일간 일반 시민, 사회 각계각층 유명 인사들의 손에서 손으로 옮겨지며 서울 전역 곳곳을 누비고 시민과 만난다.


성화봉송은 2일간 2개 코스, 16.6km 주자구간을 192명이 나눠 달리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주자구간 이외에 50km 차량구간, 0.4km 이색봉송구간(하체 완전마비 장애인 보행보조용 ‘워크온’, 휠체어 사이클)등이 병행되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성화봉송주자는 김대근(시각장애) 88 서울 패럴림픽 성화봉송주자, 레이양 서울시각장애인마라톤대회 홍보대사, 제임스 최(주한 호주대사), 윤지유 리우 패럴림픽 최연소 동메달리스트(서울시청 소속) 등 서울시 추천주자(16명)을 포함해 장애인, 어르신 등 남녀노소 다양한 일반시민 총 192명이 참여한다.


또한, 성화봉송구간엔 정식 코스 이외에 지하철 봉송 4.9km(시청역~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를 ‘스파이더봉송’이란 이름으로 포함시켜 장애인 이동편의 제고를 위해 노력하는 서울지하철의 우수성을 알리는 이미지 제고 효과도 거둔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을 떠난 성화는 이후 강원도에 도착, 춘천(3월5일), 원주(3월6일), 정선(3월7일), 강릉(3월8일) 그리고 개막식 당일인 3월9일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점화한다.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 봉송 총 거리는 8일간 2,018km이며, 주자구간은 80km로 800명의 주자가 참여한다.


서울시는 성화 봉송이 서울에서 이뤄지는 2일 간 시민 참여 축하행사를 다채롭게 열어 평창동계패럴림픽 열기를 고조시키겠다고 밝혔다.


행사는 열정과 화합의 불꽃이 모이는 ‘빛의 중심’을 테마로 전 세계인의 소망과 화합의 메시지를 공유하는 성화합화행사와 서울을 대표하는 이미지를 표현한 뮤지컬 <서울의 밤>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며, 평창동계패럴림픽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축하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오늘 3월3일(토) 저녁7시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리는 8개 성화의 합화행사이며, 8개 성화는 경기(안양), 충남(논산), 전라(고창), 경상(청도), 제주 등 전국 5곳에서 채화한 성화와 패럴림픽 발상지(영국) 및 88 서울 패럴림픽 성화 그리고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디지털 성화이다.


합화된 성화는 올림픽공원 세계평화의문~올림픽로~잠실역사거리~종합운동장사거리~잠실종합운동장까지 4km를 달리며, 첫 번째 0.2km 구간은 하체 완전마비 장애인 보행보조용 ‘워크온’ 이색봉송주자이다.


성화합화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희범 평창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장, 박은수 평창 동계패럴림픽 선수촌장,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등이 참석한다.


축하행사에서는 시각장애인의 목소리들이 모여 아름다운 목소리를 완성하며 하나 되는 성화의 의미를 전달하는 <한빛예술단>의 공연과 댄스팀 <탑스타>의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프리젠팅 파트너사 공연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협동 <캘리그라피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2일차 성화는 종합운동장을 출발, 강남역~여의도 교차로~마포대교 사거리~효창공원역앞~한남역~건대입구역 사거리~군자역~하계역~노원역~쌍문역~수유역~청계2가 교차로~서울시청~청계광장까지 63km를 달린다.


주자구간은 13km이며 첫 번째 0.2km 구간(잠실종합운동장~종합운동장역)은 휠체어 사이클 봉송주자이다. 그 외 차량구간이 50km이다


또한, 정식 코스 주자가 휴식시간인 12시40분부터 13시10분까지는 스파이더봉송인 지하철 봉송 4.9km(시청역~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가 이루어진다.


서울 전역을 일주한 성화의 마지막 주자가 청계광장에 설치된 임시 성화대에 불을 붙이며 서울 지역축하행사가 열린다. 축하행사는 청계광장에서 17시30분~19시까지 열린다.


축하행사에서는 2018년부터 1988년으로 시간을 거슬러 그 때를 기억할 수 있는 곡들을 매들리 형태로 엮은 뮤지컬 <서울의 밤>과 출연진 전체가 장애인으로 구성되어 장애인들을 보는 시선을 전환시키는 <장애인 인식개선 콘서트>가 선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성화봉송 행사로 부득이하게 구간별 교통이 부분 통제된다며 시민들의 양해를 당부했다.


성화 봉송 행사는 기본적으로 주자구간인 경우 가로변 2개차로를 이용하는데, 해당차로는 성화봉송단 통과 10분 전부터 통제되고 통과 직후 해제된다. 또한, 차량구간의 경우 성화 봉송 차량이 시속 15km 이하로 운행된다. 따라서 차량 부분통제 및 성화 봉송차량으로 인해 평소보다 서행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수도 서울에서 합화된 성화는 전 국민의 염원을 담아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 되어 강원도 평창에서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모든 경기장을 환하게 비추어 줄 것이다”라며 “올림픽 때보다 더 큰 관심과 힘찬 응원으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정상에 우뚝 설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