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남북회담 개최 합의 환영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으로 이어가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07 [17:22]

남북이 4월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와 이를 위한 북미대화 의사를 밝혔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대화 분위기가 남북 정상회담 개최까지 이어진 것이다. 특히 북한이 핵·탄도미사일 도발을 잠정 중단한 만큼 남북 대화분위기를 북미 대화까지 이어나가야 한다. 이번 합의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전기로 삼아야 한다.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그동안 중단되었던 남북 교류·협력을 재개해야 한다. 교류·협력은 서로의 차이를 좁히고, 동질감을 회복할 수 있는 가장 큰 수단이다. 정치적 상황이 교류·협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특히 이산가족상봉은 인도적 문제로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 대기자 대다수가 초고령자이며, 사망자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남북간 신뢰를 구축하고, 엉킨 실타래를 하나씩 풀어내야 한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것은 큰 성과다. 이러한 큰 성과에도 불구하고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우선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설득에 나서야 한다. 북한의 입장 변화를 설명하며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의 장에 나서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미국도 북한의 전향적 태도 변화에 호응하며,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 진전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을 이룰 때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되는 것이다.


경실련통일협회는 이번 합의가 남북관계의 발전과 북핵 해결을 위한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지금의 대화 분위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나가기를 기대한다. 더불어 정부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하여 주변국의 협조를 얻기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 당국이 노력할 것과 정치적 이해를 떠나 여야 모두가 힘을 모아 나가야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편집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