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야기할머니 214명 공개모집

3월 16일까지 지원서 접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08 [16:55]

경기도가 문화체육관광부·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우리의 옛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들려 줄 이야기 할머니를 공개 모집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아름다운 이야기 할머니 사업’ 공고를 하고, 오는 16일까지 제10기 이야기할머니 214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여성 어르신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유아교육기관을 직접 방문해 전래동화 등 우리나라의 옛 이야기나 우리 선현들의 미담을 들려주는 사업이다.


아이들에게는 친근하고 유익한 이야기를 통해 바른 인성을 키울 수 있고 참여 여성 어르신에게는 사회참여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다.


선발대상은 과천시를 제외한 경기도내 30개 시군에 거주하며 고정 직업이 없는 만 56세(1962년생)에서 만 70세(1948년생)까지의 여성 어르신으로 유아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가진 분이라면 학력과 자격증 유무에 관계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희망자는 16일까지 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1997)으로 지원 서류를 우편접수하면 된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서류 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오는 5월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으로 최종 합격자는 60여 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2019년부터 주 2~3회씩 거주 지역 인근의 유아교육기관에서 활동하게 된다. 1회당 3만5천원의 활동수당이 지원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 080-751-0700)으로 문의하거나, 이야기할머니 누리집(www.storymama.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이야기할머니 479명을 도내 1,487개소 유아교육기관에 파견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