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람쥐버스” 3개 노선 추가, 총 7개 확대

출근시간대 3개(장안·답십리, 세곡·수서, 신림) 신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12 [16:02]

이용자 종합만족도 92.1점, 승객 96% 다람쥐버스가 3개 노선이 추가로 확대된다.


서울시가 시민 종합만족도가 92.1점에 달할 정도로 호응이 높은 ‘다람쥐버스’를 26일(월)부터 3개 노선(장안·답십리, 세곡·수서, 신림) 추가 확대해 운행한다. 다람쥐버스는 출근시간대 승객이 많이 몰리는 구간 사이사이만 반복 운행해 콩나물시루 같던 만원버스의 혼잡도를 낮춘다. ‘다람쥐버스(출·퇴근 맞춤버스)’는 다람쥐 쳇바퀴 돌 듯 짧은 구간을 반복 운행해 이름 붙여졌다. 출근시간대(오전 7~9시) 버스 내 혼잡이 극심한 구간에 투입되는 맞춤형버스다.


이로써 작년 6월부터 운행해온 기존 4개 노선에 더해 총 7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됐다.


서울시가 그동안 이용 현황과 효과 등을 조사한 결과, 개통 이후 현재('17.6.26~'18.3.2)까지 총 414,254명(일평균 2,436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이용자 수는 8개월 사이 34.1% 증가('17.6 1,827명→'18.2 2,450명)했다. 혼잡했던 기존 노선버스 이용객수는 하루 평균 110~180명 감소했다.


버스정류소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에 ‘혼잡’으로 표출되는 횟수도 25~40% 줄었다.


이용시민 설문조사 결과, 종합만족도는 일반 시내버스(81점)보다 11.1점 높은 92.1점이었다. 또 ‘기존 노선의 혼잡도 개선에 도움이 됐다(96.2%)’, ‘타 지역 노선신설에 찬성한다(95.8%)’ 등 시민 대부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의 6.2%는 다람쥐버스 도입 이전 출근시간대에 버스를 타지 않았던 사람(지하철 5.7%, 자가용 0.3%, 도보 0.2%)으로 나타나 버스의 수송분담률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설 노선 운행 구간(붉은색) △기존 노선 운행 구간(하늘색)


신규 3개 노선은 △8221번(장안2동 주민센터~장한평역~촬영소 사거리~답십리역) △8441번(세곡보금자리지구~ 수서역) △8552번(신림종합사회복지관~우림시장~신림체육센터~신림역)이다.


서울시는 차내 혼잡 정도(재차인원 60명 이상), 혼잡구간 길이(왕복 10km 내외의 단거리), 혼잡지속시간(1시간 내외) 등을 고려해 이번 신설 노선 구간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다음달 16일(월)부터 퇴근시간대에도 다람쥐버스를 시범 운영한다. 기존 노선 4개 중 퇴근시간대 혼잡도가 가장 높았던 8761번(신촌로터리~국회의사당)을 평일 저녁시간대(17:30~19:30)에도 운행한다. 시는 차내 혼잡현상 완화 효과를 모니터링한 후 타 노선의 확대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범운영 4개 노선 중 8761번 운행구간은 퇴근시간대 버스 재차인원이 86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는 총 7개 노선 다람쥐버스가 투입되면 시민들이 버스를 대기하는 시간이 6~8분에서 평균 2분~4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확대 운행되는 출·퇴근 다람쥐버스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정류소 안내문 부착 및 BIT 표출, 시청 보유 외부 전광판, 서울시 보유 SNS 매체 등을 활용해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고홍석 도시교통본부장은 “시민들의 출근길을 쾌적하게 만들기 위해 시민 만족도가 높은 출·퇴근 맞춤버스(다람쥐버스)의 확대 운행을 결정했다”며, “올빼미버스, 출·퇴근 맞춤버스처럼 시민들의 다양한 수요를 정교한 핀셋처럼 해결하는 ‘수요대응형 버스 서비스’의 발굴 및 운영 개선을 통해 버스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