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사업자 등록 증가추세 지속

올해 2월에도 전년 동월대비 2.4배 증가 9,199명 등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13 [16:30]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올해 2월 한 달간 9,199명이 임대주택사업자(개인)로 신규 등록하여 작년 12월 13일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주택사업자 등록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에 등록한 임대사업자(3,861명) 대비 2.4배 증가한 수치이며, 금년 1월 임대등록 실적(9,313명)과 유사한 수준이나 2월은 설 연휴 등 등록이 가능한 근무일수가 적은 점을 고려했을 때 일평균 등록 건수(1월은 日당 423명→ 2월은 日당 511명)는 증가했다.


올해 2월에 등록한 임대주택사업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3,598명)와 경기도(3,016명)에서 전체의 71.8%인 6,614명이 등록했으며, 이는 올해 1월 비중(69.5%)보다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한편, 2월 한 달간 증가한 임대등록 주택 수는 18,600채로서 지역별로는 서울(7,177채) 및 경기도(6,357채)에서 전체의 72.6%가 등록됐다.


↑△2월 등록 임대사업자 지역별 비중 △2월 등록 임대주택 수 지역별 비중


이에 따라, .2월말 기준으로 전국의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7.7만 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102.5만 채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되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이는 민간 임대차시장 안정에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