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통카드 단말기 입찰담합 2개 사 담합제재

서울시 교통카드 단말기 운영관리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담합 2개 사 시정명령·과징금 총 2억 5,100만 원 부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3/27 [17:55]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는 ㈜한국스마트카드가 발주한 서울시 제2기 신 교통카드 시스템의 단말기 운영 관리 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에서의 엘지씨엔에스와 에이텍티앤의 담합행위를 적발하여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 5,100만 원 부과한다고 밝혔다.


㈜한국스마트카드가 2013년 3월 20일 입찰 공고한 서울시 신 교통카드 시스템의 단말기 운영 관리 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계약 금액 4,340백만 원)에서 엘지씨엔에스, 에이텍티앤 등 2개 사업자들은 사전에 엘지씨엔에스를 낙찰자로 합의하고 실행했다.


엘지씨엔에스는 이미 1기 사업(2004년 시작)을 낙찰 받아 수행한 바 있어, 2기(2014년부터 시작) 사업 중 이 사건 용역도 수행하고자 에이텍티앤에게 제안서는 부실하게 작성하고 투찰 가격은 자신과 격차가 크게 나지 않도록 높게 투찰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에이텍티앤은 엘지씨엔에스의 제안을 받아 들여, 제안서는 그대로 제출하되, 투찰 가격은 너무 낮지 않게 투찰했다.


한편, 엘지씨엔에스는 제1기 사업을 추진하면서 얻은 노하우나 단말기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축적된 기술 수준 등을 감안해보면, 기술 능력 평가에서는 자신이 에이텍티앤에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을 것으로 자신했고, 다만, 에이텍티앤이 자신의 투찰 금액보다 훨씬 낮게 쓰지만 않는다면 수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여 에이텍티앤의 투찰 가격을 너무 낮게 쓰지 않도록 제안했던 것이다.


공정위는 담합에 참여한 2개 사업자에 앞으로 다시 입찰 담합을 하지 않도록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억 5,100만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향후 수도권 대중교통과 관련된 신 교통카드 시스템의 단말기 운영 관리 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에서 경쟁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