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마약 밀수단속 국제 공조 강화

관세청, 세계관세기구와 워크숍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4/11 [17:55]

관세청은 세계관세기구(WCO) 및 아태지역 정보센터(WCO RILO AP, 이하 ‘정보센터’)와 공동으로 10일부터 3일간 서울 삼정호텔에서 신종마약 단속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


정보센터는 마약류, 테러물품 등의 국가 간 불법이동 방지와 무역안전을 위해 ’87년 설립된 WCO 산하 지역기구로, 지난 ’12년부터 관세청이 우리나라에 유치하여 활동 중이다.


이번 워크숍은 유엔 마약범죄사무소, 국제 마약통제위원회 등 국제기구를 비롯하여 아태지역 25개국 세관직원, 미국 마약청· 국토안보부 등 소속의 국내외 마약류 단속요원 60여명이 참가한다.


이번, 워크숍은 관세청의 주도로 올 상반기 실시예정인 ‘제2차 신종마약 글로벌 합동단속작전(CATalyt2)’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사전에 개최되는 행사이다.


관세청은 지난 2015년 WCO, 정보센터와 공동으로 제1차 신종마약 합동단속작전(CATalyst1)을 수행하여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신종마약은 UN의 국제 통제물질로 지정되지 않은 마약으로 각국에서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화학구조를 이용해 만들어진 것이 대부분이며 최근 10여 년간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 북미와 유럽에서는 헤로인보다 약효가 50~100배나 강력한 펜타닐 유사체 등 치명적인 아편계 신종마약의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인터넷, 소셜미디어의 대중화 뿐 아니라 특송화물 등 유통수단의 발달로 해외로부터 신종마약의 유입이 용이해지면서, 지난해 관세청이 적발한 신종마약이 건수와 중량 모두 107%, 73%로 크게 늘었다.


이번 워크숍은 정보센터의 회원국 기술지원 사업의 일환으로서 전 세계에 유통되는 신종마약의 주요 적출지인 아태지역 세관의 경각심을 향상하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신종마약의 최신 밀수동향, 단속 작전 이행방안 및 관련 교육 등과 함께 아태지역 세관간 공조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관세청은 날로 증가하는 마약류 밀수 차단을 위해, 정보 분석 및 우범 여행자·화물에 대한 정밀검색을 강화하고 마약류 종류별·시기별 집중단속을 통해 마약류 국내 반입·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한편, 외국세관, 국제기구 및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강화하여 아태지역 무역범죄관련 ‘정보허브’로서 중추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담당해 나갈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