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고양상공회의소, “50+일자리 발굴” 지원

서울시50플러스재단, 고양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 체결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4/13 [13:10]

서울시가 중장년 세대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발굴한다. 서울시50플러스 재단(대표이사 이경희)은 13일 고양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 50+세대의 일자리 확대와 생애설계 상담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50+세대의 복지 향상을 위해 전직지원, 생애설계 상담 및 교육, 일자리 사업 등 함께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양상공회의소는 고양 지역 상공인의 권익보호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단체로, 일자리와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고양상공회의소의 중장년·일자리 지원사업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의 일자리 사업과도 부합하며 각 기관 이용자의 범위 역시 일부 일치한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는 고양상공회의소와 협력하여 구인구직매칭 및 생애설계상담 서비스를 지원, 새로운 50+일자리 모델을 발굴한다.


서부캠퍼스를 이용하는 50+세대 가운데 재취업 등을 희망하는 경우 고양상공회의소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로 연계되어 구인구직 매칭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고양상공회의소를 이용하는 지역 주민은 서부캠퍼스 50+컨설턴트의 생애설계상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50+컨설턴트의 생애설계상담은 50+세대의 주요 고민을 7대 영역 (일, 재무, 건강, 여가, 가족/사회적 관계, 사회공헌)으로 구분하여 보다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상담으로 고민 해결과 활로 개척을 돕고 있다.


한편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고양상공회의소와 협업하여 고양화훼단지, 삼송테크노밸리 등과 연계한 시니어 인턴십 서비스 등 새로운 50+일 모델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취업 연계까지 이어나갈 예정이다.



그동안 50+세대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온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50+세대를 위한 복지가 단순한 일자리 매칭만이 아닌 교육과 정보제공, 일자리 모델 발굴 등 생애 전반에 대한 설계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50+세대가 은퇴 이후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설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으로 50+세대를 위한 새로운 일자리 모델 발굴은 물론, 생애설계에 대한 상담, 교육 및 정보 제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생애지원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