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내집마련 도움

전체 보금자리론 공급 중 신혼부부·다자녀가구 63% 차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5/30 [17:02]

지난 한 달간 보금자리론 이용자 중 절반 이상이 ‘신혼부부·다자녀가구 전용 보금자리론’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지난 4월 25일~5월 24일까지 보금자리론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중 보금자리론을 신청해 대출 받은 총 957건 가운데 약 63%인 605건이 ‘신혼부부·다자녀가구 전용 보금자리론’ 이용자였다고 30일 밝혔다.


           ↑4월 25일~5월 24일 보금자리론 이용 현황


‘신혼부부·다자녀가구 전용 보금자리론’은 맞벌이 신혼부부의 소득기준을 8,500만원까지 늘리고, 다자녀가구는 자녀수에 따라 소득기준은 최대 1억 원, 대출한도는 최대 4억 원까지 높인 상품으로 지난달 25일 출시 이후 3,590건이 신청됐다.


상품별 우대현황을 살펴보면 신혼부부 이용자의 약 53%가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 원 이하로 우대금리(0.2%포인트)를 적용 받았으며, 약 47%는 맞벌이로 8,500만원까지 소득요건 완화 혜택을 받았다. 또한, 다자녀가구 이용자 중 약 26%는 3자녀 이상이면서 부부합산 연소득 6,000만 원 이하로 우대금리(0.4%포인트)를 적용 받았고, 약 73%는 자녀수별 소득요건 완화가 적용됐다.


한편, 신혼부부의 경우 수도권 이용자의 비중이 약 61%였으며 다자녀가구는 수도권 외의 지역 이용자가 약 59%를 차지했다.


공사 관계자는 “맞춤형 주거지원을 위해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상품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