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여의도 “한강여름캠핑장” 예약 시작

여름철 휴가기간 맞이하여 여의도, 뚝섬한강공원에 여름캠핑장 운영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6/14 [17:55]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도심 속 피서지인 가까운 한강으로 떠날 수 있도록 준비한 <한강 여름 캠핑장>의 사전예약을 6월 15.(금)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운영하여 6년째를 맞이한 한강 여름 캠핑장은 올해 뚝섬과 여의도한강공원에서 7.13.(금)부터 8.26.(일)까지 단 45일간만 운영한다.


올해는 여의도 150개동, 뚝섬 130개동까지 총 2개소 280개 동을 운영한다.


한강 여름 캠핑장은 텐트를 설치해 제공하고 필요한 캠핑 장비들을 저렴한 가격으로 대여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갖춰져 있어, 텐트 등 값비싼 캠핑 장비를 휴대할 필요가 없고 경험이 부족한 캠핑 초보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캠핑을 위해 꽉 막힌 고속도로를 달릴 필요 없이 대중교통으로 이동할 수 있어 장기간 휴가를 내는 것이 부담스러운 시민들도 주말을 이용해 피서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캠핑장내 편의시설을 많이 보강하였다. 고기를 구울 수 있는 바비큐존은 캠핑장별로 3개씩 운영하고 있으며 테이블, 의자, 매트, 아이스박스, 랜턴 등 다양한 대여물품을 구비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캠핑장 예약신청은 6. 15.(금) 15시부터 홈페이지(http://www.hancamp.co.kr)를 통해서 선착순으로 접수받는다.



한강 여름 캠핑장을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이유 중 하나는 캠핑장 주변에 즐길거리·볼거리가 많다는 점이다. 서울시는 매년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여름축제인「2018 한강몽땅 여름축제」를 7.20.(금)부터 8.19.(일)까지 개최한다.


7월20일부터 한 달간 11개 한강공원 전역에서 캠핑 외에 물놀이, 음악회, 영화제, 수상레포츠 등 80여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낮에는 텐트 안이 무더울 수 있으므로 해질 때까지는 주변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행사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안중호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시민들의 도심 속 피서지를 담당하는 <한강 여름 캠핑장>이 올해도 돌아왔다.”며 “단 45일간만 즐길 수 있는 한강여름 캠핑장에 가족, 친구와 함께 나와 진정한 휴식의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