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유산, 구글서 실물처럼 확인 가능

국립고궁박물관·국립무형유산원, 구글 “코리안 헤리티지” 개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6/21 [18:14]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과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구글과 협업하여, 우리의 왕실 문화재와 무형유산을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s & Culture) 누리집에 ‘코리안 헤리티지(Korean Heritage, 한국의 문화유산)’로 새롭게 구축하고 21일 온라인과 모바일앱으로 전 세계에 공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왕실의 어보 및 어책’을 비롯하여 총 2,500여 점에 달하는 박물관 소장품을 온라인 전시로 구성하였다. ‘영조 어진(보물 제932호)’, ‘일월반도도(보물 제1442호)’ 등 엄선된 왕실 회화작품을 초고해상도(10억 픽셀 이상) ‘아트 카메라’ 사진자료로 제공해 온라인 이용자들 누구나 회화작품을 실제 눈앞에서 보는 것보다도 더욱 가깝고 선명한 화면으로 볼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그동안 구축해온 무형유산 아카이브 중 시범적으로 공예 기술 종목을 전시목록으로 선정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 제22호 매듭장, 제35호 조각장, 제80호 자수장, 제110호 윤도장 등 5종목의 전승자 작품과 작업 과정을 담은 초고해상도 이미지와 동영상 등을 제공한다.


또한, 구글의 첨단 기술인 ‘스트리트 뷰’를 통하여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의 전시실을 직접 방문하는 것처럼 체험할 수 있으며, ‘익스피디션(Expeditions)’ 360도 영상을 통해 창덕궁 등 조선의 궁궐을 비롯하여 각종 전통공예품을 실제로 보듯이 관람할 수 있다. 해외에서 온라인 전시관을 방문하면 자동으로 영어 콘텐츠로 전환되어 해외 이용자들의 편의도 더했다.


           ↑구글 아트 카메라로 전시품 촬영을 하는 모습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은 오는 23일 정오시부터 구글 아트 앤 컬처에 국립고궁박물관 페이지 개설을 기념하는 행사 「기가픽셀로 물먹는 록(鹿)을 찾아라」를 개최한다.


「기가픽셀로 물먹는 록(鹿)을 찾아라」는 관람객들이 직접 구글 아트 카메라를 통해 고화질로 촬영된 박물관 소장품을 관람해보고 선물도 받을 수 있는 행사로 행사명 속 ‘기가픽셀’은 ‘초고해상도’라는 뜻이며, 한자어 ‘록(鹿)’은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 ‘십장생도 병풍’ 속 물먹는 사슴을 의미한다.


23일 낮 12시 이후에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 250명과 박물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 방문자 50명을 대상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현장 참가자들은 23일 박물관 로비 행사장에서 나눠주는 안내 홍보물을 받아 휴대전화로 ‘구글 아트 앤 컬처’에 접속 후, ‘십장생도 병풍’을 검색해 병풍 속 물먹는 사슴 모습을 찾으면 된다. 온라인 행사는 23일 정오에 국립고궁박물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참가자 중 선착순 300분(현장 참여자 250명, 온라인 참여자 50명)은 휴대전화로 가상현실(VR)을 체험할 수 있게 해주는 ‘조립형 카드보드(가상현실 체험 기구)’와 십장생도 속 물먹는 사슴을 닮은 인형을 받을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행사 참가는 모두 무료이다.


문화재청은 구글을 통해 만나보는 이번 온라인 전시회와 기념행사를 통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인 누구나 한국의 다채로운 문화유산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