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문화홍보원, “뉴욕코리아센터 건립” 착공식 개최

한국문화 전진기지,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터를 다지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6/25 [17:53]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은 6월 28일(목) 오후 2시(현지 시각) 뉴욕 맨해튼 32번가에서 ‘뉴욕코리아센터 건립 착공식’을 개최한다.


해문홍은 재외한국문화원과 한국관광공사·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지사 등 문화예술 유관기관을 한곳에 입주시켜 종합적(원스톱)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리아센터를 2006년부터 세계 주요 거점지역에 설립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06년), 북경(’07년), 상해(’07년), 동경(’09년), 파리(’18년 12월 완공 예정)에 이어 여섯 번째로 뉴욕에 코리아센터가 들어선다.


총 77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뉴욕코리아센터 건립 공사는 2020년 7월까지 2년간 진행된다. 연면적 3,212㎡,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의 건물에 뉴욕문화원, 관광공사 뉴욕지사, 교육원이 입주하고, 내부에는 공연장(176석)과 전시실, 도서자료실, 강의실 등이 조성된다.



이번 행사에는 뉴욕코리아센터 건립을 축하하고 양국 간 문화교류 활성화를 염원하는 현지 문화예술계 인사와 김태훈 해문홍 원장, 박효성 뉴욕총영사, 오승제 뉴욕문화원장, 뉴욕시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해문홍 정책 담당자는 “뉴욕코리아센터는 한국 문화를 접하고자 하는 현지인들이 한곳에서 공연·전시·교육을 경험하고, 관광정보를 제공받는 등 한국 문화와 관광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 문화예술의 흐름을 주도하는 뉴욕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전진기지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