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계 초년생 청년예술인 180명 지원

최대 1500만원 지원, 개인기준 3회까지 선정 기회 부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02 [17:05]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은 예술계에 첫발을 내딛는 초년생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최초예술지원>의 하반기 공모를 2일(월)부터 16일(월)까지 진행한다.


<최초예술지원>은 공공지원금 수혜 경력이 없는 39세 이하 또는 데뷔 10년 이하 청년예술인 총 180명에게 약 11억 원 규모를 지원한다.


발표 작품 위주로 지원하는 기존 지원사업과는 다르게 ‘창작준비형’ 또는 ‘창작발표형’ 중에 상황에 맞게 선택해 지원할 수 있으며, 기존 <최초예술지원>에 선정됐던 예술가라도 최대 3회까지 선정 기회가 주어진다. 단, 동일 공모 차수에서 ‘창작준비형’과 ‘창작발표형’을 다중 신청할 수 없다.


200만원을 지원하는 ‘창작준비형’은 창작과정의 실패나 작품 발표에 구애받지 않고 창작에 필요한 다양한 실험을 시도할 수 있는 기회를, 500~1500만원을 지원하는 ‘창작발표형’은 예술활동 경력이 짧아 기존 지원 사업에서 선정 기회가 적었던 청년예술인이 발표경력을 쌓고 예술계 진입에 본격적인 발판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최초예술지원은 단순히 연령으로만 참여 대상을 제한하지 않고, 늦은 나이에 예술 활동을 시작한 청년예술인에게도 참여의 기회를 제공한다. 데뷔 10년 이하 조건에 해당하는 데뷔 시점을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 분야는 직접 연출/안무/연주/총괄 기획한 작품을 기준으로 하며, 시각 분야는 졸업전시 등 학위 청구전을 제외한 첫 개인전을 기준으로 한다. 단, 문학 분야는 39세 이하 미등단 예비 작가에 한해 지원 가능하다.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최대 1,500만원의 예산지원 뿐 만 아니라 ‘발표공간, 통합홍보, 동료 예술인과의 교류’ 등 청년예술인으로서 필요한 다양한 기반지원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최초예술지원>은 상·하반기 연간 2회 공모로 진행되며, 지난 1차 공모에서는 총 266명에게 약 12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최초예술지원을 통해 예술지원제도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더 많은 청년예술인들이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라며, “특히 예술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실험적 작업을 준비하는 청년예술인 중에서 아직 공공지원금 수혜 경험이 없는 예술가라면, 이번 공모기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초예술지원 하반기 2차 공모에 지원하려면 오는 16일(월)까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www.ncas.or.kr) 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장르별 자세한 공모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