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국내가격보다 ‘27.7%’ 싸다고 느껴 선호

이용 소비자 55.9%가 불만·피해 경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03 [16:56]

지난해 우리나라 소비자의 해외직구 이용 금액은 약 2조2천억 원(관세청)으로 전년보다 29%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소비자(복수응답)의 78.1%가 국내가보다 저렴한 가격 때문에 해외구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해외가격과 국내가격의 차이 체감도 조사결과, 전체적으로 27.7% 저렴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아·아동용품의 경우 31.8%로 체감 가격차가 가장 컸다.


주로 구매하는 품목(복수응답)은 의류(40.7%), 건강보조식품(38.9%), 가방·지갑 및 잡화(34.8%) 순으로 나타났으며, 주요 대상 국가(복수응답)는 미국(82.5%), 일본 (31.2%), 중국(21.3%) 순이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사이트(392명, 복수응답)는 아마존(71.4%, 280명)>이베이(37.0%, 145명) >아이허브(22.4%, 88명) 순이며, 주로 이용하는 배송대행업체(236명, 복수응답)는 몰테일(37.3%, 88명)>유니옥션(18.2%, 43명)>아이포터(17.8%, 42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구매 사이트를 선택하는 기준(983명, 복수응답)으로 저렴한 가격(62.4%, 613명)>신속하고 안전한 배송(43.2%, 425명)>상품의 다양성(29.0%, 285명) 등을 꼽았는데, ‘상품의 다양성’의 경우 2016년 조사(15.4%)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응답자의 56.4%(564명)는 해외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었는데, 이 중 84.9% (479명)가 해외 호텔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는 호텔스닷컴(23.6%, 113명)>익스피디아(14.6%, 70명)>아고다(12.9%, 62명) 순이었다.


또한, 해외서비스 이용 경험자의 59.9%(338명)는 외국항공사를 이용했는데, 이 중 42.3%(143명)는 항공권 예약 대행 사이트를 통해, 40.8%(138명)는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이하 ‘SNS’) 광고를 보고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조사결과 30.3%(303명)가 SNS를 통한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 품목(복수응답)은 의류(42.9%, 130명)>가방·지갑·잡화(36.0%, 109명)>신발(33.3%, 101명) 순이었다.



해외구매 이용자의 55.9%(559명)가 불만이나 피해를 입었는데, 유형별로는 배송 지연·오배송· 분실 등 배송 관련(53.8%, 301명)> 하자있는 제품 수령(24.9%, 139명)>반품·환불 지연 및 거부(24.7%, 138명)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피해를 입은 소비자의 54.4%(304명)는 해당 판매처에 처리를 직접 요청한 반면, 14.7%(82명)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국제거래 소비자포털(http://crossborder.kca.go.kr)’을 운영하고 있으며, 포털을 통해 해외구매 소비자피해 예방가이드라인 및 관세·통관절차·병행수입 등 해외구매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국제거래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피해발생 시 소비자가 적극적으로 피해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사례집 및 매뉴얼을 제작·보급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불리한 거래조건을 개선하고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돕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