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용 청소포, 전 조사제품 안정성 기준적합

KC마크·자가검사번호 혼용에 대한 인식개선 및 관리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09 [17:49]

녹색소비자연대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와 함께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청소용품인 1회용 청소포(습식) 21종에 대한 안전성 검사 및 가격, 표시사항을 조사를 실시했다.


1회용 청소포의 경우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및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라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됐으며 이를 기준으로 유해물질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는데 그 결과, 조사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회용 청소포의 표시사항 조사결과, 21개 제품 중 10개 제품의 경우 2017년도 생산이 이루어졌음에도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의한 표시기준을 따르고 있어 이에 대한 시정 조치가 필요했으며, 7개 제품은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의 표시기준을 따르고 있었으며, 4개의 제품은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표시기준과 자가검사번호를 혼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시정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녹소연이 조사한 1회용 청소포 관련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조사내용에 따르면 조사대상제품은 시장조사를 통해 온라인 판매기준 상위리스트에 있는 1회용 청소포(습식) 21종을 선정하여 조사를 실시했다.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의해 한국의류시험연구원에서 시험을 진행했다.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의 표시사항의 준수여부를 확인했다.


2017년 10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온라인 오픈마켓, 종합몰 등에서 조사대상 제품 21개에 대한 가격조사를 실시했다.


품질 비교평가 결과 1회용 청소포(습식) 시험조사한 21개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다.


폼알데하이드는 발암물질, 제한물질 등으로 지정돼 있으며, 벤젠은 발암물질인 동시에 내분비계를 교란시키는 생식독성,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생식세포 변이원성 물질로 1회용 청소포(습식) 조사제품 21종 모두 국가기술표준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1회용 청소포(습식)의 조사 제품 21종에 대해 안전기준 이외에 ‘형광증백제’ 용출에 대해서 시험했으나 이에 관련해서도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1회용 청소포(습식)의 가격 조사 결과, 1매당 최저는 19원 최고 913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회용 청소포(습식)의 표시사항의 경우, 2017년도 생산제품임에도 불구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따라 표시사항을 기재하고 있는 제품도 발견됐다.


2016년 9월 30일까지 출고되거나 통관되는 제품에 대해 「화학물질의 등록 평가 등에 관한 법」에 의한 표시기준 적용이 유예되고 있으나, 조사 제품 중 10개 제품이 2017년도 생산임에도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의한 표시기준으로 표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4개 제품은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의한 표시기준과 자가검사번호를 혼용하고 있었음. 그 중 2개 제품은 KC와 자가검사번호를 함께 표시하고 있었다.


1회용 청소포를 구입 및 사용한 경험이 있는 전국 소비자 25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인식조사를 실시했는데 1회용 청소포의 만족도는 3.59점(5점 만점)으로 보통 수준의 만족도를 나타냈으며, 청소포 가격에 대해 2.62점(5점 만점)으로 조금 비싸다고 느끼고 있었다.


1회용 청소포 선택 이유 및 선택 시 선택기준은 세정력을 가장 우선시 했으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정보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1회용 청소포의 자가검사표시(또는 KC표시)에 대해 모른다 라고 답한 경우가 69.6%로 대부분의 소비자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표시사항은 90.8%가 인지하고 있었으며, 특히, 1회용 청소포 사용 시 우려하는 점으로는 안전성>세정력>품질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녹소연은 「화학물질의 등록 평가 등에 관한 법」 적용되는 시점을 기준으로 표시사항이 표기되어 있는지에 대한 정확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016년 9월 30일까지 출고되거나 통관되는 제품에 대해 「화학물질의 등록 평가 등에 관한 법」에 의한 표시기준 적용이 유예되고 있으나, 조사 제품 중 10개 제품이 2017년도 생산임에도「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에 의한 표시기준으로 표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에 대한 정확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4개 제품은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표시기준과 자가검사번호를 혼용하고 있었다. 이에 따른 소비자의 혼란이 야기되는 상황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며, 업체의 제도에 대한 인식 개선이 더욱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녹소연은 “소비자 안전과 올바른 제품선택을 돕고자 비교정보를 통한 소비자 문제개선 등을 위한 활동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