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장마·태풍으로 전국 당분간 가뭄 걱정 이상 무

정부, 7월 가뭄 예·경보 발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09 [17:53]

정부는 6월 말부터 시작된 장마와 최근 태풍에 의한 강수 영향으로 전국에 당분간 가뭄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7월 가뭄 예·경보를 발표했다.            


분야별 가뭄 예·경보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기상분야는 최근 6개월 전국 누적강수량이 평년 대비 133%으로 전국적인 강수부족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생활·공업용수 분야는 농업용 저수지 저수율은 평년의 138%, 다목적댐 저수율은 121%으로 향후 평년수준 강우 시 용수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7월 현재 △1개월 전망 △3개월 전망


김광용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 “다행히 당분간 가뭄 걱정은 없겠지만 영농기가 끝나는 10월까지 댐·저수지 저수율 등을 지속 관리하여 올해 용수부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뭄상황 관리를 철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