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부터 어르신 이동통신 요금 월 최대 1.1만원 감면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12 [15:39]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월 13부터 기초연금수급자 (65세 이상中 소득·재산이 적은 70%)에게 이동 통신 요금감면을 시행한다.


해당 어르신들은 월 1.1만원 한도로 이동통신 요금을 감면받게 되며, 이는 지난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5월15일)에 이어, 관련 고시(보편적 역무 손실보전금 산정방법 기준) 개정이 완료됨에 따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어르신들이 손쉽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으로 감면을 제공할 예정이다. 즉, 어르신들은 △주민센터에서 기초연금 신청과 동시에 요금을 감면받을 수 있으며, △이통사 대리점이나 통신사 고객센터 (114)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와 아울러 어르신들에게 안내 SMS를 발송하여 한번만 클릭하면 전담 상담사와 연결되도록 할 방침이다.


양 부처는 경로당·지하철·버스에 홍보물을 설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제도를 알리고, 실적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번 어르신 요금감면으로 인해 174만 명에게 연 1,898억 통신비가 절감될 것으로 추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