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가맹점 등록 IC단말기 전환 98.5%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7/30 [16:35]

정부는 카드복제·정보유출 방지를 위해, 「여신전문금융업법」을 개정하여 ‘15.7.21일부터 등록 IC단말기 사용을 의무화했다.


다만, 이미 기존 미등록단말기를 사용 중인 가맹점에 대해서는 교체부담 완화를 위해 18.7.20일까지 3년간 적용 유예한 바 있다.


7월 20일 현재 등록 IC단말기 전환율은 가맹점 기준 97.7%이다.(영업 중인 신용카드가맹점 약 247만개 중 약 241.3만개가 등록 IC단말기로 전환)


교체 신청자(약 2.1만개)를 포함 시 전환율은 98.5% 수준이라 할 수 있다.


교체 신청을 하지 않은 미전환 가맹점의 경우 예고한 대로 카드 거래를 차단하여 개인정보 유출을 사전에 방지할 예정이다.


해당 가맹점은 카드거래 실적이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되며, 현금·계좌이체 등으로도 거래가 가능하므로, 소비자의 결제 불편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된다.


앞으로 교체 신청을 한 가맹점이 조속히 등록 IC단말기로 교체 완료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밴사·카드사 등 업계를 지도할 계획이다.


특히, 단말기 교체를 위한 현장 방문시 교체를 거부(허위 교체 신청)할 경우 카드거래를 즉시 차단한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하고, 가맹계약 갱신 시점까지 등록 IC단말기로 전환하지 않는 경우 가맹계약이 해지되므로, 갱신 시점 이전에 전환하도록 적극 독려 예정이다.


또한 7월 20일까지 교체 신청을 하지 않은 미전환 가맹점의 경우에도 추후 교체 신청 시 조속히 등록 IC단말기를 설치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IC단말기 설치 즉시 카드거래를 허용했다.


미등록단말기에 대해서도 별도 정보보호 대책 등이 마련돼 있어, 교체 신청을 한 미전환가맹점의 카드거래에 따른 개인정보유출 피해 우려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이나, 교체 신청을 한 미전환 가맹점에 대해서는 교체 완료시까지 개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추가 보안조치를 시행함으로써, 보안사고의 위험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