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 복원 실태조사 착수

산림청 "한반도의 허리, 백두대간 마루금 바로 세운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8/08 [16:45]

산림청이 국토의 핵심산줄기이자 생태계의 보고(寶庫)인 백두대간 마루금 복원에 나선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등산객의 과도한 이용 등으로 훼손된 백두대간 마루금의 복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11월 말까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훼손실태조사에는 대학교수, 비정부기구(NGO), 산림기술사 등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현장조사를 정밀하게 실시하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중·장기 관리계획과 백두대간 마루금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정비·관리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사 구간은 총연장 250km이며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유형별 실태, 등산로와 연결된 분기길, 생태계보호를 위한 휴식년제, 외래종 침입여부, 이용자 안전시설 설치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한다.


한편, 산림청은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의 생태적 정비·복원을 위해 지난해 등산로 정비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올해는 신규예산 8억 원(10km)을 확보해 마루금 주변 훼손지 정비와 외래식물 제거 등을 진행 중이다.


또한, 산림청에서는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의 생태적 정비·복원을 위해 업무담당자와 시공자의 전문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해 충북 영동군 황악산(황악산∼여시골)구간 2.25km를 백두대간 마루금 등산로 정비·복원 시범사업장으로 조성했다.


현재 황악산 구간 일원은 공무원과 설계자, 시공자 등을 위한 현장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고락삼 백두대간보전팀장은 "「백두대간 마루금 보전·관리 대책」에서 밝힌 바와 같이 생태적 기능 회복과 등산객의 이용 편의를 만족시킬 수 있는 등산로 복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라면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매뉴얼 등을 마련하여 한반도 생태축인 백두대간 보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