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사고위험 감소효과 분홍색 '주행유도선' 3배 확대

서울시 교차로 바닥 ‘주행유도선’ 설치 전후 사고위험도 45%↓, 차로변경 건수 50%↓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8/09 [17:06]

주행방향이 여러 갈래이거나 혼동하기 쉬운 교차로와 도시고속도로 분기점에서 운전자가 가야할 방향을 분홍색 바닥선으로 알려주는 ‘주행유도선(노면색깔유도선)’. 서울시가 ‘주행유도선’이 그려진 교차로의 전·후 교통안전을 비교한 결과, 사고위험도와 차로변경 건수 모두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교통안전 개선효과가 입증된 ‘주행유도선’을 9월부터 48개소에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서울 시내 ‘주행유도선’은 현재 23개소에서 71개소로 3배로 확대된다.


’16년 3개소 시범설치 이후에는 교차로 내부 차로 변경 건수가 21%, 사고위험도가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년 설치 지점 확대와(20개소 추가) 지속적인 홍보로 운전자의 인식에 대표적인 주행방향 안내시설물로 자리 잡으면서, 차로변경건수 50% 감소, 사고위험도 45% 감소 등 명확한 교통안전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48개소(교차로 32개소, 도시고속도로 분기점 16개소)는 올림픽대로 수서IC, 강남대로 한남IC(압구정역 방향), 원남사거리, 한국은행 앞 교차로 등이다. 시는 교차로뿐만 아니라 도시고속도로 분기점까지 설치 범위를 전수조사하고 현장조사 및 타당성 평가를 거쳐 대상지를 최종 선정했다.


자치구·경찰서 전수조사 지점에 대한 현장조사로 사고 위험도 분석 및 타당성평가(유도선 이탈, 급차로 변경, 차량 간 상충 등)를 진행했다.


서울시는 이번에 설치하는 주행유도선에 국토교통부의 노면색깔유도선 설치 및 관리 매뉴얼의 색상, 규격 등을 적용하고, 매뉴얼 제정이전에 설치한 시설물은 전수 조사해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노면색깔유도선 설치 및 관리매뉴얼 예시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추가 설치지점의 교통안전 효과 분석을 통해 복잡한 교차로에 진입하는 초행길 운전자들이 보다 쉽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사고위험 지점 중심으로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라며, “2019년부터 무분별한 주행유도선 설치 방지를 위해 보다 세부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