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산업단지 R&D 육성허브 “공공지원센터” 착공

서울시, 연구 중심 강소기업 통합 지원·관리 허브센터로 조성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9/10 [15:23]

마곡산업단지 입주 강소기업을 통합 지원·관리하는 허브 기능을 담당할 공공지원센터(가칭 ‘M-허브센터’)가 10일(월) 본격 착공한다. 오는 2021년 5월 개소 목표다.


공공지원센터는 마곡산업단지 내에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21,425㎡ 규모로 건립된다. △R&D 중심 강소기업 입주공간 △스타트업 발굴·육성 공간 ·비즈니스 지원공간(사업화·투자·컨설팅 등) △제회의실 △산업단지 관리기관 △홍보전시관 등이 조성돼 신성장 산업 지원에 나선다.


앞서 시는 2015년 공공지원센터 건립 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통해 건립위치, 규모, 기능, 공간구성 등을 확정하고, 설계절차를 진행해 올해 5월 완료했다.


특히, 강소기업 입주공간(40개)과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할 연구공간(30개)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해 산업 간 융복합 연구를 할 수 있는 R&D 환경을 구축한다. 영세한 규모와 재정적 한계로 토지 매입·건축이 어려워 사실상 마곡산업단지에 입주하기 어려웠던 강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진입장벽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물리적 인프라만 구축하는 것은 아니다. 강소기업과 스타트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경영컨설팅, 기술사업화, 투자지원, 인재양성 교육, 글로벌 진출을 돕고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학·공공연구기관 유치, 기술교류, 협업을 위한 소통채널인 M-밸리 포럼 운영, 강소기업 전 주기 지원을 위한 발전기금 조성도 함께 진행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0일(월) 오전 10시 박원순 시장, 입주기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개최한다.



착공식 후 오전 10시45분부터는 박원순 시장이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서울시는 R&D 융복합 연구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여기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미래 혁신성장을 위한 정책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다른 산업지원시설과 차별화된 비전과 기능을 나타낼 수 있는 공공지원센터의 명칭을 시민공모(접수기간 : 9.11.~30.)를 통해 선정한다. 연령과 지역에 제한 없이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일정과 신청 방법, 시상 내역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mediahub.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마곡산업단지 공공지원센터 착공으로 입주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더불어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여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고 산업 간 융합할 수 있는 R&D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승우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체협의회장((주)디지캡 대표이사)은 “21년에 공공지원센터가 들어서면 다양한 지원프로그램과 산업단지 통합관리를 통해 입주기업들은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표시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