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 대상 “1인식당 봄” 차지

총 366점 응모작 중 좋은간판·창작간판·간판지역개선 3개 분야 19점 선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9/11 [17:04]

서울시는 주변경관과 조화되지 않고 난립하여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자극적인 간판으로 뒤덮인 도시경관을 개선하고 건물 및 주변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개성있는 간판디자인을 발굴하고 이를 간판개선 사업등에 적극 활용하기 위하여, 매년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8년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을 13일(목) 14시 서울시청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시·자치구 유관부서 직원 및 시민, 서울시옥외광고협회 등 60명이 참석한다.


시상식은 기설치 작품인 △좋은간판부문, 순수 창작품인 △창작간판부문, 도시미관을 개선하고자 자치구에서 시행한 △간판개선지역 부문의 입상자 시상 후 수상작 관람 등으로 진행된다.


서울시는 지난 6월1일부터 7월13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한 공모에서 △좋은 간판 부문, △창작 간판 부문, △간판개선지역 부문 등 3개 분야에서 총 366점의 작품이 접수되어, 네 차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주변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디자인 수준이 우수한 개성 있고 창의성이 뛰어난 작품을 선별하여, 총 19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옥외광고심의위원회, 광고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 5명은 디자인, 창의성, 경제성, 안정성 등 심사기준을 다각적으로 고려하여 수상자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에는 좋은 간판부문에 서울시옥외광고협회에서 시상하는 특별상이 신설되어 우수한 간판이 발굴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됐다.


수상자는 좋은 간판·창작 간판·간판개선지역 3개 부문 수상자 19명으로 좋은 간판 부문(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3명, 특별상 5명), 창작 간판 부문(대상 1명, 최우수상 2팀, 우수상 3팀), 간판개선지역 부문(우수자치구 2) 등이며, 서울시장상 14점(좋은 간판부문 6점, 창작 간판부문 6점, 간판개선지역부문 2점), 서울옥외광고협회장상 5점(좋은 간판 5점)이다.



좋은 간판 분야 대상은 ‘1인 식당 봄’이, 창작 간판 분야 대상은 ‘그린타임’이, 간판개선지역 우수자치구는 ‘동작구청’과 ‘서초구청’이 영예를 안았다.


대상(좋은 간판 부문)을 받은 ‘1인 식당 봄’은 한식과 양식을 픽토그램화한 간결한 이미지로서 ‘식당’의 콘셉트를 잘 표현하고 있고, 흰색과 검정색을 교차적으로 사용하여 시인성을 확보하였으며, 외로울 수도 있는 ‘혼밥’의 느낌을 ‘봄’이라는 상호를 통해 따스한 감성을 잘 드러내고 있어, 디자인적으로도 완성도가 높고 심플하면서도 울림을 주는 작품으로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대상(창작 간판 부문)을 받은 ‘그린타임’은 시계와 빨대의 이미지를 활용하여 현대 직장인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음식문화의 트렌드를 시인성이 높은 디자인으로 잘 표현하여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우수사례(간판개선지역 부문)을 받은 ‘동작구 상도로 213 세담빌딩’은 건물을 뒤덮고 있던 창문이용광고물과 돌출간판 대신 정돈되고 안정감 있는 디자인의 연립형 간판으로 개선하여, 전체적으로 질서를 유지하고 조화를 이룸으로써 가시성을 높인 점이 우수사례로 인정됐다.


우수사례(간판개선지역 부문)을 받은 ‘서초구 동광로 1 (방배동) 동작대로변 약600m’는 가구거리를 특화거리로 만들고자 대형 간판들로 뒤덮인 상가건물에서 탈피하여 건물의 외형을 드러내면서 간결하게 설치함으로써 정보전달의 효율성을 높인 점이 우수사례로 평가됐다.


최우수상(좋은 간판 부문)을 수상한 ‘메밀꽃 필 무렵’은 크고 강한 색채로 시인성을 확보하려는 기존 간판의 관행을 뛰어넘어 하나의 건물을 완성시키는 화룡점정(畵龍點睛)으로서 간판을 구현한 작품으로, 건물의 벽면 전체를 간판의 바탕으로 삼으면서도 아담하고 정감 있는 글씨체로 소박한 느낌을 잘 표현했다.


최우수상(좋은 간판 부문)을 수상한 ‘밍고네 식탁’은 기존 건물과 조화를 이룬 색채로 유럽 가정집의 편안한 분위기를 잘 표현하였고, 식탁의 오브제를 포크와 나이프를 재치 있게 활용하여 레스토랑의 느낌을 잘 살린 작품이다.


최우수상(창작 간판 부문)을 수상한 ‘함께 공유해서 행복한 가게’는 하나의 가게를 여러 업종이 시간대별로 공유하는 공유형 상점의 아이디어를 활용한 기능적이며 창의적인 작품으로서, 색상과 서체 디자인 또한 상호의 이미지와 잘 어울리게 디자인 된 작품이다.


최우수상(창작 간판 부문)을 수상한 ‘친근한 우리동네 인쇄소’는 프린터에서 종이가 인쇄되어 나오는 것 같은 입체적인 형태로 인쇄소의 특징을 잘 표현하고 있으며, 심미성도 뛰어난 창의적 작품이다.


수상작품은 서울시정 홍보물과 서울시 간판개선사업 등의 자료로 활용된다. 이 외에도 공익적 목적을 위한 각종 간판 디자인 자료 및 교육 자료 등으로 소중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연말까지 시청, 구청, 시민청, 코엑스, 지하철 역사 등에서 순회 전시회를 통해 많은 시민들과 좋은 간판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시 좋은 간판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아름다운 간판, 좋은 간판을 간판 개선사업 등에 활용하고 시민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쾌적하고 아름다운 서울의 도시경관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