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어르신 “치매예방 독서토론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65세 이상 어르신 20명 대상,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씩 총 10회 진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9/18 [18:24]

 서울도서관은 오는 9월 28일(금)~11월 30일(금),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65세 이상 어르신 20명을 대상으로 어르신 치매예방 독서토론 프로그램「독서정담(讀書情談)」을 총 10회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도서관에서는 2015년부터 65세 이상 어르신의 치매예방을 위한 독서토론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도 4월 28일(금)~7월 10일(금), 20명의 어르신을 모시고「2018 상반기 꿈꾸는 어르신의 행복한 책 읽기」를 진행하였으며, 하반기에는 어르신들이 독서를 통해 정답게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을 담은 「독서정담(讀書情談)」이라는 이름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하반기 프로그램은 상반기에 이어 휴(休)독서치료연구소 임성관 소장의 진행으로 이뤄진다.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많은 분량의 도서를 통해 어르신이 현재의 삶에서 행복감을 느끼는 것을 목표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자 한다.


임성관 소장은 2004년 휴독서치료연구소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독서치료 및 독서코칭 관련 강연 및 프로그램 진행을 해왔으며 작년 7월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2’를 집필한 바 있다.


<2018 상반기 꿈꾸는 어르신의 행복한 책 읽기>에서는 어르신의 독서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분량이 짧은 그림책 등으로 유·아동기부터 노년기까지 삶을 회상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오는 9월 28일(금),「독서정담(讀書情談)」첫 번째 수업은 중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예방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10월 5일(금)부터 임성관 소장의 주도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문가의 치매 예방 교육과 독서토론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의 집중력, 이해력을 높이고 우울감과 불안감은 낮춰 인지능력을 향상시키고, 나아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참가 어르신들은 10월 5일(금)부터 총 9회 동안 전문가가 선정한 도서를 읽고, 글을 쓰고, 또래 어르신과 소통하는 통합적인 독서활동을 한다. <노인으로 산다는 것>,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나이 듦 수업> 등의 도서로 수업이 진행되며, 주제와 관련된 그림책도 추천도서 목록으로 제공해 어르신들이 다양한 도서를 접할 수 있을 것이다.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65세 이상 어르신은 오는 18일(화)부터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신청·참여→강좌 신청에서 참가 신청을 하거나 전화접수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http://lib.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어르신들이 서울도서관에서 진행하는「독서정담(讀書情談)」프로그램을 통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고, 행복한 노년생활을 계획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또한, 앞으로 서울도서관이 어르신들이 함께 어우러져 책을 읽으며, 독서를 통해 대화를 나누는 소통의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