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대출, "신혼부부·有자녀가구·청년대상" 대폭 개선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방안” 후속조치 본격 추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9/28 [16:54]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7월 발표한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에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오는 9월 28일(금)부터 신혼부부·有자녀 가구, 청년 가구 및 한부모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도시기금 구입 및 전세대출 제도를 대폭 개선한다고 밝혔다.


금년 말 결혼 예정인 회사원 A는 1억 원을 가지고 신혼집 전세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다가 시중전세대출금리(3.05∼3.44%) 대비 약 1∼2% 저리로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의 신혼부부전용 전세대출(1.2∼2.1%)을 이용해서 2억 원을 최저 1.5% 금리로 대출받아 수도권의 전세보증금이 3억 원인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마련할 수 있다.


2자녀의 가장인 B는 수도권 소재 85㎡이하의 아파트를 5억 원에 구매하고 싶으나, 2.6억 원의 자금만 가지고 있어 내집 마련에 곤란을 겪던 중, 주택도시기금의 신혼부부전용 주택구입대출(1.4∼2.45%) 이용하여 최대 2.4억 원(2자녀 이상)까지 최저 1.4% 금리로 대출 받아 원하는 집을 구입할 수 있다.


지방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 소재 대학교로 진학한 대학생 C는 대학교 근처 고시원에서 월 35만원에 거주중이나 청년 전용 버팀목전세대출을 이용하여 보증금 4천만 원, 월 15만원의 원룸 보증금중 3천 2백만 원을 1.8% 금리로 대출 받아서 주거비를 낮추고 쾌적한 집에서 학업에 집중할 수 있다.


신혼부부의 경우 소득 제한을 현행 6천만 원에서 7천만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대출한도를 2억 원에서 2.2억 원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신혼부부 여부와 관계없이 자녀수별 우대금리를 신설하고 2자녀 이상인 경우 대출한도를 2.4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여 생애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이면서 3자녀 이상 가구는 최저 1.2%의 저리로 최대 2.4억 원까지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전세자금은 신혼부부의 경우 대출한도를 현행 수도권 1.7억 원, 수도권 외 1.3억 원에서 수도권 2.0억 원, 수도권 외 1.6억 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신혼부부 여부와 관계없이 자녀수별 우대금리를 신설하고 2자녀 이상인 경우 보증금 한도를 수도권 4억 원, 수도권 외 3억 원으로 완화한다.



이에 따라, 신혼부부 이면서 3자녀 이상 가구는 수도권 기준 보증금 4억 원 이하 주택에 최저 1.0%의 저리로 2.0억 원까지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그간 기금대출 제도 개선 시 신설된 우대금리는 제도 시행일 이후 신규 접수분에만 적용했으나 자녀수별 우대금리의 경우 28일 이전 기금 구입 및 전세대출을 받아도 28일 이후 자녀수가 증가할 경우 적용이 가능하다.


現 청년 전용 버팀목전세대출은 만 25세 미만 단독세대주가 보증금 3천만 원 및 전용면적 60㎡ 이하의 주택에 연 2.3~2.7%로 2천만 원까지 지원하였으나 보증금 5천만 원 및 60㎡이하 주택에 연 1.8~2.7%의 금리로 3천 5백만 원까지 지원하는 것으로 개선했다


특히, 예비 세대주에 대한 대출을 허용하여 부모와 따로 떨어져서 거주하려는 청년이 대출 신청일 현재 단독세대주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도 대출 이용이 가능하다


연소득 2천만 원 이하의 만 34세 이하 청년이 보증금 5천만 원,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에 제2금융권 전세대출을 정상 이용 시


보증금의 80%, 3천5백만 원 및 대출 잔액 중 작은 금액 범위 내에서 연 1.8%의 금리로 청년 전용 제2금융권 대환대출 이용도 가능하다.


아울러, 청년 전용 버팀목전세 등 청년 전용 상품을 이용할 수 없는 연소득 2천만 원 이하의 만 34세 이하 청년이 전용면적 60㎡ 이하, 보증금 5천만 원 이하 주택 임차 시 0.5% 우대금리를 신설했다.


현재 버팀목전세대출 이용 시 연소득 4천 이하로서 한부모 가족 확인서를 발급받은 가구에 1.0% 우대금리를 적용하였으나 연소득 5천만 원 이하로서 한 부모 가족 확인서 발급 받은 가구 또는 만 6세 이하 미취학 아동을 부양하고 있는 한 부모 가구에도 1.0%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것으로 제도를 완화했다.


아울러, 연소득 6천만 원 이하로서 한 부모 가족 확인서 발급 받은 가구 또는 만 6세 이하 미취학 아동을 부양하고 있는 한 부모 가구가 디딤돌대출을 이용할 경우 0.5% 우대금리를 신설하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신혼부부·한 부모 가족의 주거여건을 개선하여 저 출산을 극복하고, 열악한 주거지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의 주거복지를 확대하고자 이번 제도 개선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밝히며, “집 걱정 없이 일하고, 아이 키울 수 있는 나라 만들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