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적격대출 이용 제한

5일부터 무주택자 또는 1주택자만 이용 가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0/05 [17:49]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적격대출에도 보유주택수 요건을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만기 10년 이상·고정금리·분할상환 방식으로 주택가격(9억 원 이하)·대출한도(5억 원 이하) 요건을 충족하면 주택금융공사가 금융기관으로부터 양수하기로 약정한 주택담보대출이다.


이는 한정된 재원을 활용하는 정책모기지 상품이 다주택자에게 공급되는 것을 막고 실수요자에게 지원을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오는 5일부터 적격대출을 신청하려면 신청자와 배우자의 주택보유수가 담보주택을 제외하고는 무주택 또는 1주택(기존주택을 대출실행일로부터 2년 이내 처분하는 조건)이어야 한다. 이강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