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화성사업장, 화재·가스 감지기 방재시스템 오류 올해 1,187건 발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0/10 [20:59]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삼성전자 방재센터 일일업무 일지에 따르면 삼성전자 기흥·화성 방재센터는 올해 9월 4일까지 총 1,805건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문건은 붉은 글씨로 SAMSUNG SECRET 이라고 표기돼 있다.


방재센터 출동 현황으로 구급출동 이송 220건, 미이송 21건, 화재감지기 605건, 가스감지기 639건, 신고출동 320건으로 총 1,805건, 즉 하루 평균 7회 이상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 중 진성 출동은 구급출동 45건, 화재감지기 38건, 가스감지기 19건, 신고출동 312건으로 총 414건 출동한 것으로 기록됐다.


삼성전자는 진성 출동은 신고에 의한 출동과 출동 후 확인 결과 알람의 동작 원인이 확인된 출동을 말하고 가성출동은 출동 후 확인결과 가스알람 등 방재시스템이 시스템 오류로 잘못 작동된 경우를 말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측 주장대로라면 올 해 가성출동은 1,391건이고 구급출동이나 신고출동을 제외한 화재감지기 및 가스감지기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한 출동은 1,187건으로 볼 수 있다.


김병욱 의원은 “이번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현장 CCTV에서 자체소방대가 느긋하게 출동하는 장면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평소 잦은 방재시스템 오류로 인해 이 번 사고 역시 오류로 인지하고 신속하게 대응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며 “삼성전자의 눈부신 성장은 많은 노동자들의 땀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잊지 말고 이들이 일하는 곳의 안전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와 대대적인 개선으로 더 이상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