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차량 안전잠금장치 사용률, 미국절반 수준

어린이 안전벨트 사용률 최고 시도는 울산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0/11 [16:25]

카시트ㆍ안전벨트 등 어린이의 차량 안전잠금장치 사용률이 최근 7년간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미국ㆍ유럽에 비해 절반 이하 수준이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고신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공섬김 교수가 2008∼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토대로 어린이 1만3852명의 차량 이용 시 안전잠금장치 이용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2008∼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근거로 본 한국 어린이의 현재 차량잠금장치와 앞좌석 이용률)는 대한소아과학회지(Korean Journal of Pediatrics)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1∼6세아의 카시트ㆍ안전벨트 등 차량안전잠금장치 사용률은 2008년 17.7%에서 2015년 45.0%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의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의 어린이 차량안전잠금장치 사용률은 90%가 넘는다. 일본은 64.2%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에선 6세 이하 어린이의 차량안전잠금장치 사용이 법적으로 의무화돼 있다.


1∼12세아가 차량 앞자리에 앉지 않는 비율은 2008년 47.3%에서 2015년 33.4%로, 오히려 줄었다.


미국 소아과학회(AAP)는 12세 이하 어린이는 차량의 앞좌석에 탑승하지 말라고 추천한다. 유럽 국가는 어린이의 앞좌석 탑승을 법으로 금하고 있다. 국내엔 차량 앞좌석 탑승 관련 규제가 없다.


차에 탄 어린 자녀가 늘 안전벨트를 매는 비율은 시도별로 차이를 보였다. 조사 기간을 통틀어선 부산ㆍ울산(34.5%)이 가장 높고 전남(12.9%)ㆍ제주(8.7%)가 가장 낮았다. 2015년만 놓고 보면 어린이의 안전벨트 상시 착용률 최고는 울산(93.4%), 최저는 충북(12.2%)이었다.


공 교수는 논문에서 ”어린이의 차량안전잠금장치 사용률이 해마다 높아지곤 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며 ”특히 앞좌석에 어린이를 앉히는 비율이 높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교통사고 발생 시 어린이의 부상과 사망을 줄이기 위해선 연령별ㆍ몸 크기별로 적절한 안전잠금장치의 사용이 필요하고 관련 규정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