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대법원 사법농단, 국세청 부역정황 드러나

서울지방국세청, 하창우 전 변협회장 취임 직후 FIU에 현금거래 내역 요청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0/11 [16:54]

지난 7월 검찰의 사법농단 수사 과정에서 법원행정처가 상고법원 설치에 반대하는 대한변협 회장 대응 문건이 발견되었고, 참고인 조사를 받은 하창우 전 변협회장은 세무조사가 있었다고 주장했으나, 국세청은 언론보도를 통해 부인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부천원미갑)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하 변호사 변협회장 취임 직후 서울지방국세청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하창우 변호사의 고액현금거래 내역자료를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


고액 현금거래 정보 제공사실 통보서를 보면 금융정보원은 하창우 변협회장 취임(`15.2) 직후인 `15.3.17, 서울지방국세청 첨단탈세방지담당관실 요청으로 고액 현금 거래 내역 자료를 국세청에 제공한 사실을 `15.12.17에 통보했고 규정상 정보 제공 이후 10일 이내 명의인에게 통지하는 것이 원칙이나 9개월 후 통지, 이는 국세청의 통지 유예 요구가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 `16.11 하 변호사에게 ‘재산 취득 자금출처에 해명 자료 제출 안내’ 발송공문에는 하 변호사의 신용카드사용 내역, 현금 영수증 내역 등과 `08년 말까지의 하변호사의 금융, 주식 내역 등을 비교하며 소득보다 큰 지출 부분의 자금을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채산 취득, 채무 상환 등에 사용한 자금의 원천이 직업·나아·소득 및 재산상태 등에 비추어 본인의 자금 능력에 의한 것이라고 인정하기 어려운 경우 자금의 출처를 밝혀 증여세 등의 탈루 여부를 확인하는 ‘자금출처조사’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지출조사로 대표적인 표적조사의 진행이라는 것이 세무전문가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불법적인 국정원의 고 김대중 대통령 비자금 조사에 부역하고, 표적 세무조사로 고 노무현 대통령 주변을 압박했던 국세청이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에도 부역한 것으로 보인다”며 “합리적인 세무조사권 조정을 통해 다시는 국세청이 정치보복에 동원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