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주부 김장포기 중가추세 “김장은 노동”

50대 이상 주부 47% "김장 계획 없다", 최근 3년간 증가하며 상승세 보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1/07 [16:43]

직접 김장을 하는 것이 익숙했던 50대 이상 주부들도 김장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 종가집이 10월 10일(수)부터 19일(금)까지 총 10일간 종가집 블로그를 통해 총 2,885명의 주부들을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0대 이상 주부들 중 김장 포기를 선언한 응답자는 47%로, 2016년(33%) 대비 14% 포인트 증가하며 최근 3년간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 전체 응답자 중 '김장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56%로 나타나 2016년(47%) 대비 9% 포인트 증가했다. 김장 계획이 없는 주부들 중 김장 대신 포장 김치를 구입하겠다는 답변도 54%로, 2016년(38%) 대비 16%포인트 상승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전 연령대에서 본인의 시간과 노력에 대한 가치를 높게 여겨, 김장을 하는 것보다 사먹는 게 합리적이라는 인식이 형성되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게다가,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한 작황 부진으로 김장 재료의 물가가 지난해 동기 대비 높게 형성돼 있어 심리적인 부담도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


조사 결과에서 눈에 띄는 것은 연령별 김장 행태의 변화다. 특히 응답자 중 50대 이상 주부들의 절반 가까운 47%가 '김장 계획이 없다'고 답한 것이 눈에 띈다.


50대 이상 주부들은 '김장을 하지 않는 이유'로 고된 노동(50%), 시간 일손 등 부족(24%), 적은 식구수로 김장 불필요(16%) 등을 꼽았다. 또 '포장 김치를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61%로, 5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도 포장김치 이용에 대한 보편화 추세가 나타났으며, 육체적 노동이 컸던 김장에서 벗어나 편리함을 추구하려는 인식 변화가 엿보인다.


특이한 점은 젊은 '셀프김장족'의 등장이다. 2530 주부들 중 과반이 넘는 51%가 김장을 하겠다고 답변해, 50세 미만 주부들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누구와 함께 김장을 하냐'는 항목이 처음으로 조사된 2016년 조사에서는'친정이나 시댁과 함께 김장을 한다'는 답변이 66%로 1위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친정이나 시댁의 도움 없이 직접 김장을 담근다'는 답변이 51%로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셀프 김장' 비율은 6065 주부가 74%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2530 주부가 69%를 차지해 흥미로운 결과를 보였다.


젊은 '셀프김장족'의 등장은 최근 집밥 트렌드와 김장량의 감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혼자 김장을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가족 입맛에 딱 맞는 김장을 담그고 싶어서(48%)'의 뒤를 이어 '김장 양이 많지 않아서(29%)'를 꼽았다. 실제 35세 이하 셀프김장족 중 어느 정도의 김장을 담그냐는 질문에 20포기 이하가 60%를 차지했고, 10포기 이하라는 답변이 26%를 차지해 김장의 소량화 추세를 뒷받침 했다. 김장 준비는 '친정이나 시댁의 김장 노하우를 전수 받아(72%)' 하는 경우가 대다수였고 그 외 '블로그 등 김장 레시피 검색(13%)', '감으로 눈치껏(11%)'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절임배추와 시판 양념도 노동 강도를 완화하며 대가족 단위의 김장에서 각각의 독립가정에서 김장을 하는 형식으로의 변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김장 담그는 방식'에 대한 조사에서 57%의 주부들이 절임배추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절임배추 구입 후 양념 속만 직접 만든다'는 답변이 44%, '절임배추와 양념 속 모두 구입한다'는 답변이 13%로 김장에서 편리함을 추구하는 추세는 지속되고 있다.



직접 김장을 담그는 경우 지난해에 이어 소량화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김장을 계획하고 있는 주부들에게 예상하는 김장 배추 양을 물었을 때 20포기 이하를 담근다고 답한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7%에 달했다. 또, 전체 응답자중 5포기 이하로 김장을 한다는 응답이 지난해 처음으로 등장, 5%로 조사됐는데, 올해는 8%로 작년 대비 3% 포인트 증가하며 김장의 소량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반면, 포장김치를 구매한다는 주부들에게 구매 단위를 물었을 때에는 3~5kg 중용량 제품을 구입한다는 의견이 56%로 파악돼, 지난해(25%)보다 구매 단위가 커졌음을 알 수 있다. 간편식의 확대 및 집밥 트렌드로 인해 김치에 대한 소비가 늘어난데다 소용량 보다는 중량 포장 이상이 저렴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구매를 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올해 김장 비용의 변동률을 묻는 문항에는 전체의 84%가 '더 오를 것'이라고 답해 전반적으로 주부들이 체감하는 김장물가가 상승한 것을 알 수 있다. 세부적으로는 '10%이상~20%미만 상승'이 39%, '20%이상 상승'이 30%, '10%미만 상승'에 답한 비율이 15%인 것으로 파악됐다. '20포기 기준, 올해 예상 김장 비용'을 묻는 질문에는 20~25만원 사이로 예상하고 있다는 답변이 37%로 가장 높아 지난해 예상비용 15~20만원 보다 5만 원 가량 비용이 늘어났다.


'김장 예상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11월 말(31%)'과 '11월 중순(30%)', '12월 초(22%)' 순으로 많이 답했다. 지난해와 비슷하게 11월 중순부터 12월 초 사이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함께 김장을 담그고 싶은 연예인'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박보검이 올해도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2위에는 김수미, 3위에는 공유, 4위는 유재석, 5위에는 이영자와 정해인이 공동으로 이름을 올렸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