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이체 기반 모바일 지급결제 관련 특허 2건 취득

KB저축은행, 스타트업 발굴 및 협업 확대로 경제발전에 기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1/08 [17:12]

KB저축은행(대표이사 신홍섭)은 지난 10월 29일자로 『디바이스 및 자동화기기를 이용한 무선구간 인증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해 2건의 기술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 특허를 통해 NFC스마트폰만으로 가맹점 즉시결제 또는 ATM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KB저축은행은 이를 기반으로 올해 7월부터 ‘스마트폰ATM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스마트폰ATM서비스’는 실물카드 발급이 필요 없어 카드복제에 의한 사고가 원천차단 되며, 인가된 고객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보안성이 우수함은 물론 자금세탁 용도로 여러 스마트폰을 이용한 ATM출금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휴대폰을 분실한 경우에도 간편인증 비밀번호를 알아야 하므로 습득자가 이용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스마트폰 결제서비스의 경우 결제카드 및 계좌등록절차를 요구하나, 본 특허를 이용하면 별도의 절차 없이 가맹점에서 기존 은행어플로 계좌잔액만큼 즉시결제가 가능하다. 또한 계좌이체 기반결제방식이어서, 결재자는 현금소득공제도 가능하며 가맹점의 경우 카드수수료보다 대폭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은행도 체크카드나 현금카드 발급 관련 비용을 절감 할 수 있어 참여 플레이어 모두가 윈윈하는 모델이다. KB저축은행은 연1.3% 입출금통장 ‘올비’를 가맹점과 고객의 결제계좌로 이용하는 서비스모델을 시범적용 할 계획이다.


KB저축은행은 본 과정에서 발굴해낸 스타트업(㈜에잇바이트)을 KB금융그룹의 핀테크 지원조직인 ‘KB Starters’로 등록시켜 KB금융그룹의 지원과 타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비즈니스 창출기회를 열어주었다.


KB저축은행 신홍섭 대표는 “고객가치 극대화를 위해 디지털 저축은행으로의 전환은 필수이며, 디지털 저축은행은 핀테크가 기본.” 이라며 “KB금융그룹의 경영전략인 주1)‘RACE 2018’ 에 발맞춰 신속하고 기민함을 바탕으로 보다 강화된 디지털저축은행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