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여성노동자 사진전 국회서 개최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20일 “남성중심적 건설현장에서 차별받은 여성노동자 현장을 담은 국회 사진전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1/20 [15:34]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국회의원(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이 20일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건설현장 여성노동자 국회 사진전’을 개최했다.


이번 사진전은 더불어민주당 정춘숙·송옥주 의원,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국회아동여성인권정책포럼 공동주최로 건설현장에서 여성 노동자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되새기며 건설현장 곳곳에서 여성들이 한 사람의 노동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인식시키는 계기로 삼고자 개최됐다.


이번 사진전을 위해 건설산업연맹 여성위원회는 지난 7월부터 여성노동자 사진전을 공모하여, 전국노동자대회를 맞이한 11월 10일에 시상식과 더불어 서울특별시의원회관 앞에서 시민과 민주노총 조합원 대상으로 사진전시회를 진행한 바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건설업의 여성 임시 및 일용노동자 비율은 2014년 7.1%(27,895명)에서 2016년9.5%(57,583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처럼 건설현장에서 여성노동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남성노동자와 비교해 노동환경이 열악하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건설현장계획 수립 시 여성노동자의 근로환경 제반시설에 대한 고려가 부족해 ‘여자탈의실’과 ‘여자화장실’이 구비되어 있지 않은 곳이 많은 실정이다.


정춘숙 의원은 “여성건설현장 노동자가 증가하는 현실에도 불구하고, 화장실, 탈의실이 성별 구분 없이 남성 중심적으로 운영되어, 불편한 작업환경에 놓여있는 여성노동자를 위해 하루빨리 노동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