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현지 “이색관광 체험전” 개별관광객 잡는다

서울-베이징 자매결연 25주년 기념, 지속적인 문화교류와 우호적인 협력 기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1/22 [17:11]

서울시는 중국 베이징의 ‘798 예술구’에 위치한 ‘미러 레이크(Mirror Lake)’에서 서울 관광 홍보 전시장인 “리브 서울 플레이 그라운드 인 베이징(Live Seoul Style Play Ground in Beijing)“을 연다.


‘798 예술구’는 인공위성 부품 등을 만들었던 공장에서 문화예술 산업클러스터로 변신한 후, 현지 시민들을 비롯한 많은 관광객이 찾는 베이징시의 새로운 핫 플레이스이다.


“리브 서울 플레이 그라운드 인 베이징”은 11월 23일(금)부터 25일(토)까지 총 3일간, 베이징 현지 시각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며,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서울시는 베이징시와 자매결연 25주년을 기념하여, 베이징 시민과의 깊은 교류를 위해 이번 이색 체험관광전을 기획하였다. 일반적인 전시 형태에서 벗어나, 직접 보고, 느끼고, 즐기며 몰입감 있게 서울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전시장 내부는 서울시 관광 홍보대사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마이서울 플레이리스트’ 광고와 연계한 ‘7인 7색’의 콘셉트로 구성, 7개 구역별로 다양한 서울의 감성과 트렌드를 자유롭게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각 구역별 상시 프로그램 이외에도 하루 2회, 안현민 셰프와 함께 하는 ‘서울쿠킹쇼’가 운영된다. ‘서울쿠킹쇼’는 서울의 식재료를 활용해 베이징 시민들 입맛에 맞는 디저트를 만들어 제공하는 이벤트로, 서울의 음식과 문화에 관심이 많은 현지 시민들의 많은 참여가 기대된다.


안현민 셰프는 중국판 ‘냉부해(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중국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으며, 현재 베이징 시에서 ‘마루’라는 퓨전 한식 레스토랑을 운영 중에 있다.


한편, 2016년에 서울을 방문한 중국인은 629만 명이었으나, 사드 갈등 이후 시행된 금한령의 여파로 2017년에는 325만 명(전년대비 48.3% 감소)으로 줄었다. 올 9월 기준, 서울 방문 중국 관광객은 275만 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9.4% 증가하였으며,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현재 중국 일부지역의 시장이 회복되고 있으나, 여전히 크루즈와 전세기를 통한 방한과 온라인 영업 등은 제한받고 있는 실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행사가 얼어붙은 중국 관광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두 도시간의 지속적인 문화교류와 우호적인 협력이 증진되기 바란다”면서, “풍성하고 다양한 매력의 서울을 느끼고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