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연금, 고령층 평생연금·평생거주 보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2/06 [17:49]

최근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연금’과 LH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에 대한 언론보도와 관련 다음과 같이 차이점이 있다고 밝혔다.


‘주택연금’과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의 차이점을 보면 주택연금은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평생연금과 평생거주를 국가가 보장함으로써 고령층의 노후 생활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로 대상주택은 아파트, 단독주택, 다가구주택,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노인복지주택 등이다.


주택연금은 평생 자기 집에서 거주하며 연금을 받는 구조이므로 어르신이 평생 살아오신 익숙한 환경에서 계속 사실 수 있고 부부 모두 돌아가실 때까지 연금이 계속 지급되므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가입자가 주택 소유권을 계속 보유하고 있으므로 연금을 이용하시면서 별도의 주거비용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는다.


주택연금 이용 중 집값이 상승하면 가입자가 집을 팔아 집값 상승이익을 직접 수취하거나, 주택연금을 계속 이용하여 부부 모두 사망 후 남은 금액을 자녀 등에게 상속하여 집값 상승이익이 상속인에게 돌아가도록 하고 있다.


주택연금 이용 후 연금수령액을 상환하시는 경우 연금 수령액이 집값을 초과하더라도 초과액을 가입자나 상속인에게 청구하지 않으며, 집값이 연금수령액보다 많은 경우에는 정산 후 남은 금액을 자녀 등 상속인에게 돌려준다.


참고로 최근 LH가 출시한 연금형 희망나눔주택(단독·다가구주택만 해당)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이 살던 주택을 LH에 팔고 매각대금을 10~30년에 걸쳐 분할 수령하는 제도로 앞으로 살집을 본인이 새로 마련해야 하는 반면에 주택연금은 사망 시 까지 주택 소유권을 보유하면서 평생 자기 집에서 거주하며 연금을 수령하는 제도이다.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은 어르신이 집을 LH에 팔고 다른 주택에 거주해야 하기 때문에 임대료와 이사비용 등 별도의 거주비용이 계속 발생할 수 있으며 10~30년 약정된 지급기간이 끝나면 더 이상 연금이 지급되지 않는 제도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