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마도 앞바다서 송원대 묵서명 도자기 113점 유물 발굴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동북아 해상교역 중간 기착지 입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12/27 [17:41]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도해역에서 출수된 수중문화재 조사에서 송원대 묵서명(墨書銘) 도자기, 고려청자, 닻돌, 선상생활용품 등 113점의 유물을 발굴했다.


태안군 마도 앞바다는 고려 시대 벽란도(碧瀾渡)와 조선 시대 한양으로 가기 위한 중간기착지로서, 고려 시대 선박인 마도1호선 등 침몰선 4척이 발견되어 수중발굴조사가 진행되었던 지역이다.


올해 마도해역에서 발굴된 유물들 중 눈에 띄는 유물은 중국 푸젠성(福建省)에서 제작된 송원대 도자기와 북송(北宋)대 동전인 원풍통보 등이다. 7점의 송원대 도자기 밑면에는 여송무역에 참가했던 상단(商團)의 표시인 ‘○綱’이 묵서(墨書)로 남아 있어 중세 한·중 교류관계 연구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서 강(綱)은 상업적 거래를 하는 회사 또는 단체를 말한다.


고려·조선 시대 주요 유물로는 고려청자 51점, 분청사기 4점 등인데, 일부는 침몰 선체의 저판재 주변에서 다량의 석탄도 함께 발견되었다. 또한 선박의 정박용 도구인 닻돌 15점이 출수되어 이곳 마도 앞바다가 시대별로 수도로 가는 항해선박의 중간 기착지이자 침몰이 빈번했던 해역임을 알 수 있다.


항해도중 선원들이 사용했던 선상 생활용품으로는 벼루, 숫돌, 청동숟가락, 청동받침, 동곳 등이 발견되어 당시의 생활상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특히 항해생활에서 가장 중요시 했던 식수, 식재료 등을 담았을 것으로 보이는 생활 도기들이 깨진 채로 다량 출수되어 도기연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예로부터 태안 앞바다는 외국의 무역선과 사신선이 머물고 가는 중간 기착지로 물길이 험하여 난행량(難行梁)이라 불리던 지역이다. 중국 송나라 사신인 서긍(徐兢)이 쓴 고려도경(高麗圖經)에는 사신들이 머물고 가는 객관(客館)인 안흥정(安興亭)이 태안 마도에 위치해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정사(正史)인 고려사(高麗史)에 기록된 고려 내왕 송나라 상인의 수가 135건 4,976명으로 기록에 나타나지 않은 사례까지 포함하면 수많은 사신과 상인들이 마도 앞바다를 경유하여 고려 시대 예성강 입구의 국제항 벽란도에 출입했음을 알 수 있다.


         ↑태안 마도해역 조사모습


앞으로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문화재의 보고(寶庫)이며 국제적 해상로의 중간기착지로 드러나고 있는 태안 마도 해역에 대한 체계적 발굴계획을 수립하여 중세 해상교역로 복원 연구를 위한 수중발굴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