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엠엔지니어링 등 5개 업체, 대기오염측정장비 구매입찰 담합 적발

시정명령, 과징금 총 1억 2,900만 원 부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2/18 [17:29]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는 국립환경과학원·지방 자치 단체(이하 지자체) 등 12개 공공 기관이 발주한 대기 오염 측정 장비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사, 들러리사와 투찰가를 합의한 입찰 담합 행위를 적발하여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1억 2,9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에이피엠엔지니어링 등 5개 업체는 2007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국립환경과학원이나 지자체 등 12개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총 21건의 대기오염 측정 장비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사, 들러리사와 투찰 가격을 합의했다.


담합한 5개 업체는 ㈜에이피엠엔지니어링, 하림엔지니어링㈜, ㈜이앤인스트루먼트, 아산엔텍㈜, ㈜제이에스에어텍 등이다.


㈜에이피엠엔지니어링은 하림엔지니어링㈜와 13건의 입찰에서, ㈜이앤인스트루먼트와 3건의 입찰에서, 아산엔텍㈜와 4건의 입찰에서 ㈜제이에스에어텍과 2건의 입찰 등 총 21건의 입찰에서 담합을 했다.


들러리사는 낙찰 예정사가 전화나 메일 등으로 알려준 가격으로 투찰하여 합의를 실행했다.


이에 따라, 낙찰 예정사들은 내자구매 총 8건의 입찰에서 평균 97.18%, 외자구매 총 13건 입찰에서 평균 99.08%로 낙찰됐다.


공정위는 이 사건 담합 행위에 참여하고 실행한 5개 업체에게 시정명령(향후금지 명령)과 함께 이 중 4개 업체에게는 총 1억 2,900만 원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공공 기관이 발주한 대기 오염 측정 장비 구매 입찰과 관련하여 오랜 기간 동안에 이루어진 입찰 담합 관행을 적발하여 시정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 및 안전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분야의 예산 낭비를 초래하는 입찰 담합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