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한 달 5,111명, 임대사업자 신규 등록

전월 대비 신규 등록사업자 21.9% 감소, 신규 등록주택 29.8% 감소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3/12 [17:1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월 한 달 동안 5,111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하였고, 등록 임대주택은 10,693채 증가하였다고 발표했다.


전국에서 2월 한 달간 5,111명이 신규 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41만 8천 명이다.


신규로 등록한 사업자수는 전월 6,543명 대비하여 21.9% 감소하였으며, 지역별로는 다음과 같다.


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736명으로 전월 2,266명 대비 23.4% 감소했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3,634명으로 전월 4,673명 대비 22.2% 감소했다.


지방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477명으로 전월 1,870명 대비 21.0% 감소했다.


전국에서 2월 한 달간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 수는 10,693채이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38만 8천 채다.


신규로 등록된 주택수는 전월 15,238채 대비하여 29.8% 감소하였으며, 지역별로는 다음과 같다.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3,401채로 전월 4,824채 대비 29.5% 감소,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7,254채로 전월 10,113채 대비 28.2% 감소했으며, 지방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3,439채로 전월 5,125채 대비 32.9% 감소했다.


           ↑그간 임대주택 신규 등록 추이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9년부터 10년 임대 시 양도세 세제혜택의 축소(면제→장기보유특별공제율70%적용) 등으로 작년말(’18.12월)에 임대주택 등록이 급증하였고, 이에 대한 기저효과로 올초부터 신규 등록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며, 앞으로도 임대주택 등록 시 미등록에 비해 취득세, 재산세, 양도세, 종부세 등의 세제 혜택이 있어, 임대주택 신규 등록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