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동운반 외부용역 3개 사업자 시정명령·과징금 총 2억 6,200만원 부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발주 분동운반 외부용역 입찰담합 적발. 검찰 고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3/28 [17:34]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는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실시한 분동운반 외부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가를 합의한 입찰담합행위를 적발하여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2억 6,200만원을 부과하고, 담합에 참여한 3개사와 담합을 주도한 ㈜델타온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델타온 등 3개사는 2012년 11월부터 2014년 6월까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실시한 총 3건의 분동운반 외부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분동이란 물체의 무게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하여 표준으로 만든 금속물체를 의미한다.


㈜델타온 대표이사는 3건의 입찰에서 유일하게 입찰참가자격 요건을 갖춘 케이티지엘에스㈜가 모두 낙찰받을 수 있도록 ㈜델타온과 ㈜아이디일일구닷컴을 들러리사로 하기로 결정한 후 3개사가 투찰할 투찰가를 알려주었고, 3개사는 ㈜델타온 대표이사가 결정한 내용에 따라 투찰하기로 합의했다.


3개사는 합의된 내용으로 투찰함으로써 3건의 입찰에서 모두 케이티지엘에스㈜가 낙찰자로 선정됐다.


공정위는 이 사건 담합행위에 참여하고 실행한 3개사에게 시정명령(향후금지 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억 6,200만원을 부과하고, 담합에 참여한 3개사와 담합을 주도한 ㈜델타온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공공기관에서 실시한 입찰에서 발생한 담합행위를 적발하여 시정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으며, 앞으로도 예산낭비를 초래하는 입찰담합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