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열발전부지 안전복구방안 마련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문가T/F 발족 추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4/10 [15:32]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포항시 흥해읍의 ‘MW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 부지의 복구 및 안전관리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지난 3월 20일,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이 포항지진을 촉발하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발표 결과에 따라 포항시와 지역 주민들은 지열발전소의 폐쇄 및 부지 복구, 지진계측기 설치 및 모니터링 결과 공개 등 부지의 안전한 관리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산업부도 그간 부지의 안전한 관리가 최우선 과제임을 인식하고,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부지복구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현재 ‘MW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사업’은 포항지진 발생 후 중지됐으며, 금명간 공식 중단될 예정이다.


이 기술개발사업의 주관사인 넥스지오 중심의 부지 원상복구에는 안전성 확보에 한계가 있고, 시간과 절차가 소요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정부 주도로 안전한 부지복구를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산업부는 포항시와 합동으로 (가칭)‘포항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전문가T/F’를 구성·운영하고 이를 통해 전문적이면서도 모두 수용 가능한 대책을 조기에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T/F는 안전한 부지복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진 및 지하수 모니터링, 부지의 응력 해석 등 고난도의 기술적인 검토를 수행할 계획이며, T/F는 유관 학회와 포항시의 추천을 통해 총 15명 이내의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할 계획이다.


위원장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단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이강근 교수를 위촉할 계획으로, 이강근 교수는 동 조사연구단 활동을 통해 지열발전 부지의 현 상황 및 안전한 관리방안에 대해 상당한 지식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전문가는 유관 학회와 포항시의 추천을 통해 지진, 지하수, 지질 분야 등의 다수의 전문가로 구성하고, 국외전문가는 동 T/F의 추천을 통해 위촉하며, 아울러 객관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포항시 시민대표의 참여방안에 대해서도 포항시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T/F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담당하며, T/F는 지진, 지하수위 등에 대한 전문적인 관측 및 심도 있는 분석을 실시하고, 최종 결과 도출전이라도 필요한 대책은 조기에 정부에 권고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권고안 및 유관 기관과의 최종 협의를 거쳐 부지 복구 및 안전 관리 조치를 조속히 시행할 계획이다.


T/F는 4월중 발족하여 잠정적으로 6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나, 필요 시 운영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