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4,000억 원 규모 첫 신종자본증권 성공적 발행

지주사 설립 이후 최초 발행 신종자본증권 자본적정성 개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5/03 [15:35]

KB금융지주(회장 윤종규)가 2008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초로 2일 금융권 최저 수준의 금리조건으로 4,000억 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바젤Ⅲ 기준 적격)을 발행했다.


5년 콜옵션을 보유한 영구채인 신종자본증권 3,500억 원이 발행금리 3.23%에, 10년 콜옵션을 보유한 영구채인 신종자본증권 500억 원이 발행금리 3.44%에 각각 발행됐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의 발행예정금액은 당초 3,000억 원(5년 Call 2,500억 원, 10년 Call 500억 원)이었지만, 모집예정금액의 약 2배에 달하는 응찰률을 기록하는 등 여러 투자기관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서 최종 4,000억 원(5년 Call 3,500억 원, 10년 Call 500억 원)으로 발행금액이 결정되었으며, 특히 가산 금리는 5년 콜옵션 기준 ‘국고채 5년+141bp’, 10년 콜옵션 기준 ‘국고채 10년+151bp’ 수준으로 금융지주계열에서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스프레드를 달성하는 등 KB금융지주의 우수한 신용도와 자본적정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그룹 BIS자기자본비율은 17bp 개선(발행 전 14.83% a 발행 후 15.00%, 19년 1Q 잠정기준) 될 것으로 예상되어 자본적정성 또한 더욱 탄탄해 질 전망이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기타기본자본 확충을 통한 BIS자기자본비율을 제고하기 위해서이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자본 확충과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통해 시장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