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 제정·고시

7월 1일부터 낚시어선도 출항 전 비상대응요령 안내 의무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5/17 [17:37]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낚시어선 출항 전 승객에게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안내하도록 의무화한 ‘낚시 관리 및 육성법’에 따라, 17일 ‘낚시어선의 안전운항 등을 위한 안내요령’을 제정·고시했다.


‘낚시 관리 및 육성법’ 제29조 제4항(신설)에 따라, 기존에 여객선과 유도선에서 시행되었던 출항 전 안내 의무를 올해 7월 1일부터 낚시어선에도 적용하게 되었다. 해양수산부는 낚시어선업자 및 선원이 승객에게 안내해야 할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안내요령을 제정했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올해 7월 1월부터 낚시어선업자는 낚시어선 내부의 잘 보이는 곳에 안내사항을 게시하고, 출항 전 방송 및 안내지 배부 등을 통해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안내해야 한다.


안내해야 할 사항은 안전한 승·하선 방법, 인명구조 장비와 소화설비의 보관장소 및 사용법, 비상 시 집합장소의 위치와 피난요령, 유사 시 대처요령 등 안전에 관한 사항과 포획금지 체장 등 수산자원 보호에 관한 사항, 쓰레기 투기 금지 등 환경오염 방지에 관한 사항이다.


이와 함께, 이 안내요령에는 낚시어선업자 및 선원이 더욱 쉽게 안내할 수 있도록 게시용 및 방송용 표준안내문도 포함돼 있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관은 “낚시어선 안내 의무화로 낚시어선업자는 안전에 관한 책임감을 가지게 되고, 낚시객은 비상 시 대응요령 등을 숙지하여 낚시어선의 안전이 더욱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