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최저 보증료율 적용

주택금융공사, 서민·주거 취약계층 전·월세 상품이용 시 이용가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5/24 [15:40]

주택금융공사가 서민·취약계층 금융비용 부담 완화에 나선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신용회복지원자, 사회적배려대상자, 정책서민금융이용자, 다자녀가구 대상의 중점지원자 특례보증 △징검다리 전세자금보증 및 주택도시기금 대출인 △주거안정 월세대출 △청년전용 버팀목전세자금대출 △중소기업취업청년 전·월세대출에 대한 보증에 대해 최저보증료율 0.05%를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보증료율은 5월 27일 보증신청 건부터 적용되며 서민·주거취약계층이 전·월세자금 3,000만원을 대출받을 때 공사 보증 이용하면 평균 매월 1,250원의 보증료를 납부하면 된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선은 금융위원회의 ‘청년 전·월세 지원 프로그램’ 방안의 연장선상에서 서민·주거취약계층에게도 금융비용 절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대상자를 크게 확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상세 요건은 공사 홈페이지(www.hf.go.kr) 또는 주택도시기금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