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앤엘 등 3개 업체, 매트형태 온열제품 라돈 검출

원안위·식약처 합동, 온열제품 등 부적합 제품 판매중지 및 수거실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6/05 [16:13]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매트형태의 온열제품을 제조·판매한 ㈜알앤엘, ㈜솔고바이오메디칼, 지구촌의료기의 일부 제품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방법)’에서 정한 안전기준(1mSv/y)을 초과해 생방법과 의료기기법에 따라 판매중지, 수거 등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원안위는 작년 ‘라돈침대’사례 이후 자체조사, 제보 등을 통해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수거 명령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업체가 제조한 온열제품에는 공산품과 의료기기가 함께 있어 원안위와 식약처가 합동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원안위와 식약처는 각 제조업체에 대한 현장조사와 제품 안전성 평가를 수행하기 온열제품의 경우 표면 2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사용(수면)+표면 15cm 높이에서 온열 50도로 매일 2시간씩 치료 △일반 침구류의 경우 표면 2cm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수면 등으로 확인했다.


알앤엘 업체에서 제조·판매한 개인용온열기(의료기기) 1종 모델(바이오매트 프로페셔널)과 전기매트(공산품) 2종 모델(BMP-7000MX, 알지 바이오매트 프로페셔널)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이에 해당업체에서는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에 대해 수거를 진행 중이다.


솔고바이오메디칼 업체에서 제조·판매한 개인용조합자극기(의료기기) 1종 모델(슈퍼천수 SO-1264)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한편, 솔고바이오메디칼에서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에게 제작·제공한 사은품(이불, 베개 등)도 안전기준을 초과해 해당업체에서는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과 사은품에 대해 수거를 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