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의 역사적 만남 환영

경실련 통일협회 논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01 [17:55]

30일 역사상 최초로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지난 베트남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의 결렬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번 만남을 통해 북미 관계회복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이제 북미는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동안 북미는 서로 간의 신뢰 부족으로 결정적인 순간에 한계를 노출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DMZ에서의 극적인 만남으로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북미는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회담을 이어가기로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기로 했다. 북미는 어렵사리 마련된 기회를 잘 살려야 할 것이다. 이제 지속적인 대화와 만남을 통해 신뢰를 회복해야 하며,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해 힘써야 한다. 궁극적으로 북한은 비핵화에 속도를 내야 하며, 미국은 대북제재를 해소해 북한을 개혁·개방으로 이끌어야 할 것이다.


이번 북미 정상의 만남을 끌어낸 것에는 우리 정부의 노력이 컸다. 최근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대내외적인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중재자로서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삼아 우리 정부는 중단되었던 남북 대화와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재개해야 한다. 북미 관계와 남북관계 두 축이 안정적으로 이끌어져 나갈 때만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 가능하다. <경실련 통일협회>는 이번 남북미 정상의 만남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다. [편집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