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침구세트, 의료효과 침구세트 둔갑 팜매한 무등록다단계 일당 형사입건

일반 침구세트를 마치 어싱관련 의료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 과장 광고로 소비자 현혹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05 [15:08]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주로 환자와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일반 공산품인 침구 세트를 마치 어신 관련 의료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 과장 광고로 현혹하여 다단계판매방식으로 18개월간 59억 원 상당의 침구 세트를 판매한 무등록 다단계 업체 2곳을 적발하고 대표 등 7명을 형사입건했다.


어신(Earthing)이란 땅과 접지가 유지되는 상태로 지구표면에 존재하는 에너지에 우리 몸을 연결하는 것이다.


이번 수사는 다단계판매원으로 활동 중인 자가 더 많은 후원수당을 받을 목적으로 본인 주변 고령의 친척 등에게 어싱관련 의료효과로 지병을 치료하여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고 홍보하며 지속해서 고가의 침구 세트 구매를 강요하여 이에 참다못한 자녀의 제보로 수사를 진행하게 됐다.


하위판매원들은 판매실적에 따라 상위 판매원으로의 승진 및 후원수당을 받기 때문에 고가의 침구 세트를 본인이 직접 구매하거나 지인, 가족들에게 판매하는 악순환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다단계판매 특성상 판매원들은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다시 다른 피해자를 끌어들이는 방식으로 서로서로 물려 있다 보니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을 때는 쉽게 고소하지 못하는 특성이 있다.



적발된 2곳 업체의 실질적인 회장 겸 대표는 과거에 타 업체에서 함께 근무했던 최상위판매원 등과 공모하여 친구, 지인 등을 명의상의 대표로 등록해놓고, 다단계판매방식을 은폐하기 위하여 ‘사원-지점장-상무’ 직급체계의 상위 판매원인 상무를 직원으로 가장하여 하위판매원들의 판매실적에 따라 지급할 후원수당을 급여 및 상여금 형태로 정산하여 지급하는 등 지능적인 무등록 다단계 영업행위를 했다.


하위판매원(사원, 지점장)들의 판매실적에 따라 받는 상무의 후원수당 지급 사실을 은폐하여 상무 직급자가 판매원이 아니고 정규직원인 것처럼 가장하기 위하여 상무의 후원수당을 급여 및 상여금 형태로 정산하여 지급하였으며, 이들의 후원수당 산정을 전산으로 일괄 관리하지 않고 회장 겸 대표가 별도로 관리하는 등 치밀하게 다단계판매방식을 은폐하는 행위를 했다.


후원수당은 후원수당, 알선수수료, 장려금, 후원금 등 그 명칭 및 지급 형태를 불문하고 다단계판매업자가 다단계판매원에게 판매원과 판매원의 하위조직원들을 위한 조직 관리나 판매를 위한 교육, 훈련 실적과 자신의 판매실적이나 하위판매원들의 재화 등의 판매실적과 관련해 지급하는 경제적인 이익을 일컫는 말이다.


무등록 다단계판매 방식이 적발되는 것을 피하고자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공개적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하지 않고 기존 판매원들이 지인 등을 예비 판매원으로 데리고 오면, 일단 어싱침구세트를 체험하게 한 후 제품에 대한 교육 및 홍보하여 재차 방문하도록 유도하여 다단계판매원을 모집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판매했다.


다단계판매업자는 다단계판매원의 모집을 활성화하고 이에 따른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높은 후원수당 지급률을 미끼로 다단계판매원을 유인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처럼 다단계판매 방식의 수당을 충당하기 위해 물건값을 고가로 판매하게 되며 이 부담은 물건을 산 소비자 몫으로 돌아간다.


해당 업체는 2018년 상반기 담당 보건소로부터 각종 질병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장 광고하여 2차례에 걸쳐 행정처분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후에도 음성적으로 자신들이 운영하는 사업장에서 지점장 등 중간 판매원들의 체험사례 발표를 통하여 ‘뇌출혈 치료사례’, ‘기형적 얼굴치료 사례’, ‘젊음을 되찾은 사례’, ‘임파선암 체험사례’ 등 과장된 체험사례를 발표하도록 조장하여 마치 자신들의 판매하는 침구 세트가 어싱관련 의료효과가 있는 것처럼 오인시킬 수 있는 행위를 지속했다.


이들은 OEM(주문자위탁생산) 방식으로 침구 세트를 생산하여 570여 명의 판매원을 통하여 수백만 원대 고가로 판매하여 건전한 소비시장을 교란했지.


규격에 따라 납품가 46만 원∼73만 원 상당의 침구 세트를 297만 원∼440만 원 상당의 고가에 판매하였으며, 사원-지점장-상무의 판매원 직급체계를 매개로 하여 판매원수당, 지점장 수당, 상무수당 등 후원수당 명목으로 판매가의 44.4%(132만 원)∼47.4%(208만 원)를 수당으로 지급했다.


다단계판매업자는 다단계판매원의 모집을 활성화하고 이에 따른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높은 후원수당 지급률을 미끼로 다단계판매원을 유인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처럼 다단계판매 방식의 수당을 충당하기 위해 물건값을 고가로 판매하게 되며 이 부담은 물건을 산 소비자 몫으로 돌아간다.


또한, 실제 근무하지 않은 법인 대표의 지인 등을 허위 근로자로 등록하여 급여를 지급해 법인자금 1천 7백만 원 상당의 법인자금을 유출하였으며, 같은 성격의 2개 법인을 설립하여 친구, 지인을 명의상 대표로 등록하여 영업하는 등 업무상 횡령 및 탈세 정황도 확인되었다.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무등록 다단계 영업 시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억 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 거짓 또는 과장 광고 행위 시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게 된다.


송정재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의료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며 고가로 판매되는 침구 세트 등을 살 때 먼저 성능을 의심해 보고 관련 기관에 사실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