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관리 소홀 시내버스회사 감차 명령, 성과이윤 100% 삭감

현장점검에서 음주 여부 확인 등 법령 준수사항 위반 확인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09 [17:56]

서울시가 지난 6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시내버스회사를 대상으로 현행법상 가장 강력한 행정처분인 감차 명령과 평가점수 감점을 통해 성과이윤 삭감을 추진한다.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고조됨에 따라, 서울시는 다수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버스회사의 음주운전 관리 소홀 등 위반행위 또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서울시는 6월 20일 해당 버스회사를 현장 점검하여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에서 버스회사가 지켜야 할 준수사항을 반복하여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버스회사의 음주측정관리 대장, CCTV 영상 등 확인결과, 운전자의 음주 여부 확인을 반복하여 소홀히 한 증거를 확보했다.


현장점검을 통해 확보된 자료를 토대로 서울시는 해당 회사를 대상으로 7월 중 청문 등 처분을 위한 사전절차를 실시할 예정이며 결과에 따라 관련 법이 정하고 있는 감차 명령 등 최고수위의 처벌을 내릴 예정이다.


행정처분 외에도 서울시는 매년 실시하는 시내버스회사 평가에서 해당 회사에 대하여 버스 운행 중 음주운전 적발에 따른 감점 등 총 210점을 감점할 예정이며, 이러면 해당 회사는 ’19년도 성과이윤을 전혀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시는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19년 6월 시행) 취지를 반영하여 매년 반기마다 시행하는 음주운전 관리 현장점검에 대해 평가 기준을 올해 5월에 강화했으며 서울 시내버스회사 65개사 전체에 음주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지시한 바가 있다.


현재 서울시는 버스회사가 모든 운전자의 음주 여부를 확인하고 음주측정관리 대장을 작성하여 1년간 보관토록 하고, 음주 여부 확인 상황을 의무적으로 CCTV로 기록 및 보관토록 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시의 음주운전 관리·감독 강화 지시에도 불구 일선 버스회사들에서는 버스 운행 전 음주 확인 등 절차가 철저히 이행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는 윤창호법 시행 등 음주운전에 대한 강화된 규정과 사회적 경각심을 전체 운수종사자들이 인식할 수 있도록, 전체 시내버스 운수회사에 대해 재교육을 시행하고, 음주운전과 같이 중대한 준수사항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할 것을 재요청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사례는 영업소에서 버스 운행을 시작하는 경우로, 영업소는 본사와 비교하여 음주 여부 확인 등 준수사항 관리가 느슨해질 수 있어 이와 같은 사각지대에 대한 점검도 강화하도록 했다.


더불어 서울시는 최근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시민들의 정서를 반영하고 다수 시민의 안전을 사전에 보장하기 위해 여객자동차운수사업 법령상 사업자에 관한 음주운전 처벌조항 강화를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현재 운송사업자가 ‘운수종사자의 음주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경우’ 1차 위반 시 ‘30일간의 사업 일부 정지’ 또는 과징금 180만 원을 부과할 수 있고 ‘준수사항을 대당 월 8건 이상 위반한 경우’에는 ‘감차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규정된 내용을 ‘음주 여부를 확인하지 않을 경우’에는 ‘1차 위반 시에도 감차 명령’이 가능하도록 개정 건의할 계획이다.


서울시 지우선 버스정책과장은 “사고 여부와 관계없이 음주관리를 소홀히 한 버스회사는 단 한 번의 위반이라도 일벌백계할 것이며, 버스회사가 종사자들의 음주운전 관리·감독에 더욱 철저히 할 수 있도록 불시점검, 사업개선명령, 평가점수 감점 등 시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동원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이러한 일들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