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한강 문화축제 “한강 몽땅” 19일 개막

서울 대표 여름 축제 ‘한강 몽땅’ 77개 프로그램, 11개 한강공원서 일제히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0 [18:01]

서울시는 ‘문화로 즐기는 한강피크닉’을 주제로 시민, 관광객 누구나 가까운 곳에서 편하게 소풍가듯 피서를 즐길 수 있는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7월 19일(금)부 터 8월 18일(일)까지 한 달 동안 11개 한강공원에서 일제히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는 7년 차를 맞아 77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전체 프로그램의 74%가(57개) 무료로 진행돼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올해 축제를 200% 만끽할 수 있도록 한강 여름 소풍 5가지 꿀팁을 소개했다. △견물(水)생심-여름엔 역시 물(水) △감성 충전-음악이 흐르는 강 △피서 철학-시원하면서 재미있는 문화 프로그램 △힐링 충만-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클린한강-건강한 한강, 깨끗한 한강 만들기다.


첫째, 워터파크 찾아 멀리 갈 필요 없이 오직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한강몽땅의 전통적인 인기 프로그램들은 올해도 어김없이 계속된다.


둘째, 올해 한강몽땅에선 축제에 절대 빠질 수 없는 ‘음악’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강’과 ‘여름’에 어울리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감상하며 감성을 충천해보길 권한다.


셋째, 한강 다리 밑에선 야외영화관과 도심 속 최대 규모의 야외 헌책방 장터가 열리고 다리 위에선 전국체전 관련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넷째, 무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 줄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소확행)’을 느끼기에, 충분한 야간 프로그램으로 밤에도 힐링해보자.


다섯째, 한강의 야경·경치를 즐기며 바람을 느낄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한강 밤샘 걷기 프로그램 ‘한강 나이트 작업 42K’는 올해도 열린다. 환경을 위한 3종 패키지 프로그램을 올해 새롭게 선보인다. 자전거광들은 ‘한강자전거한바퀴’에 참여해보자.



한편, 서울시는 5개 꿀팁과 함께 올해 한강몽땅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베스트 프로그램을 엮어 ‘Must Go 15’도 선정했다.


정수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2013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매년 약 1천만 명의 국내·외 방문객이 다녀가며 서울의 대표 여름 축제, 글로벌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올여름 멀리 피서를 떠나기 어려운 시민들은 물놀이, 음악, 영화, 서커스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열리는 한강몽땅에서 소풍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