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시민공원 먹거리 위반 식품 전량 폐기

여름철 맞아 한강시민공원 내 수영장·물놀이장 식품판매업소 일제 위생점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6 [17:15]

서울시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한강시민공원 내 수영장, 물놀이장 휴게음식점 7개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시행, 위반제품 4건을 적발해 전량 폐기하고 위반업체 7개소에 대해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시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시민 이용이 급증하는 시설의 먹거리 위생관리를 위해 지난 10일 한강시민공원 내 수영장 5개소(뚝섬, 여의도, 광나루, 잠실, 잠원), 물놀이장 2개소(난지, 양화)에서 운영 중인 휴게음식점 7개소에 대해 선제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했다.


           ↑무표시 판매 제품(크래커, 원두커피 등)


일제 점검결과 △무신고 영업행위 4개소(잠실·잠원 수영장, 난지·양화 물놀이장), △유통기한 경과 제품판매 2건(뚝섬·광나루 수영장), △무표시 제품판매 2건(여의도 수영장) 등 총 8건이 적발됐다.


시는 유통기한 경과 및 무표시 제품으로 적발된 ‘위반제품’의 경우, 4건(햄버거, 원두커피, 쿠키, 아이스믹스 등) 모두 전량 압류해 폐기 처분했다.


           ↑유통기한 경과 제품(햄버거, 아이스믹스 등)


또 이번 점검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즉시 행정처분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식품안전 관리를 위해 한강 사업본부, 담당구청과 협력해 수영장·물놀이장 내 식품 등 위생관리 점검도 강화할 계획이다.


           ↑보관 및 위생상태 불량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여름철 가족 단위 이용이 급증하는 시설은 어린이, 청소년이 주 이용고객으로 먹거리 위생상태를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라며 “식품 및 조리시설 등 영업장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강화하고 앞으로도 식품안전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시행, 결과를 공개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