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제건조어육 일부 가공품, 발암물질 벤조피렌 기준 초과 검출

20개 제품 중 6개 제품 표시사항 부적합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8 [16:35]

훈제건조어육은 생선 살을 훈연·건조하여 만든 식품으로 타코야끼·우동과 같은 일식 요리, 고명, 맛국물(다시) 등의 재료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인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허용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 유통·판매되는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시험검사 및 표시실태 조사결과로 밝혀졌다.


해당 제품은 네이버쇼핑, 대형유통마켓에서 상위 랭크된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20개 제품으로 가다랑어포 10개, 기타 부시 3개, 가다랑어포 분말 7개 등이다.


조사대상 20개 중 4개 제품(20%)에서 벤조피렌이 ‘식품의 기준 및 규격’의 허용기준(10.0㎍/kg 이하)을 약 1.5 ~ 3배 초과하여 검출(15.8~31.3㎍/kg) 됐다.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은 훈연을 반복하는 제조 공정을 거치므로 벤조피렌 등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가 과다 생성될 수 있고, 가열하지 않고 고명용으로 바로 섭취하기도 하는 제품군이므로 안전관리를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는 화석연료 등이 불완전연소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로 벤조피렌, 크라이센 등 50종의 경우 인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킴. 특히 벤조피렌의 경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인체에 “확인된 발암물질(1그룹)”로 분류하고 있다.


유럽연합에서는 식품 중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4종의 총합 기준(12~0㎍/kg)을 설정하여 안전관리를 하고 있으나 국내에는 벤조피렌만 허용기준을 두고 있다.


벤조피렌이 검출되지 않은 식품에서도 크라이센 등의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가 검출될 수 있으므로 벤조피렌만을 대표 지표로 활용하여 식품 중 다른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의 노출량을 간접 측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국제 기준과의 조화를 통해 국내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총합 기준의 마련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자료출처=식약처


조사대상 20개 제품에 대한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6개 제품(30%)이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미흡했다. 식품유형에 따라 식품 중 위해 미생물 기준이 달라지므로 정확한 유형 표시가 필수적이나, 분말 제품 7개 중 6개 제품은 `식품유형'을 부적합하게 표시했고 일부 제품은 `제조원 소재지'와 `부정ㆍ불량식품 신고표시'를 빠뜨리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 △제품 표시개선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의 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발암성ㆍ돌연변이성이 있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에 대한 총합 기준 신설의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