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경조사’로 민간공인자격시험 불 응시 시 수수료 환급 가능

민간공인자격 응시수수료 환급 사유에 가족 경조사 등 포함 5개 공공기관 권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8 [17:38]
가족 경조사 등 불가피한 사유로 민간공인자격시험에 응시하지 못한 경우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응시수수료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민간공인자격 응시수수료 환급 사유에 가족 경조사 등을 포함하도록 5개 공공기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공인 민간자격관리 운영기관이 관리하는 97종의 민간공인자격 가운데 공직 유관단체가 운영하는 자격은 23종이다. 이 중 18종의 자격시험은 사망·결혼 등 가족의 경조사로 인해 시험에 응시하지 못한 경우 응시수수료를 환급해 주고 있다.


그러나 나머지 5개 기관이 운영하는 자격의 경우 접수 기간 내 또는 시험 시행 5일(또는 7일) 전까지만 취소를 통해 환급이 가능했다.


그 외 부모 사망, 가족 결혼 등 경조사에 관한 구체적인 규정은 없어 응시료 환급이 되지 않았고 이에 따른 응시생들의 불만이 있었다.


일례로 민간공인자격시험에 응시한 A 씨는 “시험을 며칠 앞두고 부친이 사망하는 바람에 시험을 치르지 못했는데도 응시료를 환급해 주지 않는다.”라며 지난해 10월 국민신문고에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5개 공공기관과 협의해 응시생 편의를 위해 가족 경조사 등 불가피한 사유로 시험에 응시하지 못한 경우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응시수수료를 환급해 주도록 5개 공공기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가족 경조사 등 불가피한 사유로 시험에 응시하지 못했는데도 응시수수료를 환급해 주지 않는 것은 지나치다.”라며, “앞으로도 정부 혁신 과제인 ‘국민의 목소리를 담은 생활밀착형 제도개선’의 목적으로 국민 삶과 밀접한 분야의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