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방송 프로그램 외주 제작 거래 전환점 마련

외주 제작 거래 단계별 준수사항 담은 “방송 프로그램 외주 제작 거래 지침” 발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8 [17:42]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정부 혁신의 목적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방송사업자와 외주제작사 간 투명한 거래 질서 확립 및 상생의 외주 제작환경 조성을 위한「방송 프로그램 외주 제작 거래 지침」을 공동으로 마련·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91년에 방송사 대상의 외주 제작 의무편성 제도가 도입된 이후 외주 제작 시장은 양적으로 크게 성장하였으나, 그간 불충분한 제작비 지급, 저작권과 수익의 자의적 배분 등 불합리한 관행이 발생하고 있었다. 이에, 방통위, 과기정통부 등 5개 부처는 이를 개선하고자 `17년 12월, 5개 부처 합동으로 ’방송 프로그램 외주 제작 불공정 관행 개선 종합대책’을 국무회의에 보고했고, 그 후속 조치로 지침 마련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18년도 초부터 학계, 법조계 등 관련 전문가로 ‘외주 제작 거래 지침 연구반’을 운영하고, 토론회 등을 통해 초안을 마련한 후, 방송사업자, 외주제작사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지침은 방송사업자와 외주제작사 간 외주 제작 거래 시 △외주 제작의 원칙, △계약의 구성 및 방식, △제작비 산정 및 지급, △저작권 및 수익배분, △상생을 위한 노력 등을 담고 있으며,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성실한 협의를 통해 상호의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상호 간 책임과 의무를 이행하도록 함으로써, 협상의 우월적 지위를 지닌 사업자가 이를 이용하여 상대의 의사에 반하거나 일방적 책임을 부과하지 못하도록 규정했다.


계약 체결 시 ‘방송 프로그램 제작 표준계약서 및 방영권 구매계약서’(문화체육관광부 제정)를 활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촬영 시작 전’에 ‘서면’ 계약을 체결하되, 정당한 사유가 있어 촬영 시작 전에 확정이 곤란한 사항에 대하여는 해당 사항을 정하게 되는 예정기일을 적어 서면계약을 체결토록 함으로써, 그간 촬영 전 구두 계약, 불명확한 제작비 지급 시기 등의 관행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했다.


또한, 방송사가 정당한 사유가 있거나 외주사의 요청이 있는 때에만 제작 시 방송사 또는 특수관계자의 자산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계약을 조건으로 이를 강제하지 않도록 규정함으로써, 외주 제작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한편, 불합리한 수익 배분의 근거로 활용되지 않도록 했다.


방송사와 외주사는 목적달성이 불가능한 중대한 하자가 발생한 경우를 제외하고 임의로 계약을 해지하지 않도록 하고, 계약 해지 시, 원칙적으로 계약해지일 30일 전에 서면으로 해당 사유를 통지하도록 함으로써, 외주사 및 외주사 고용 인력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했다.


방송사는 방송 프로그램 제작비 구성요소 등을 고려하여 매년 외주 제작 프로그램 표준제작비 산정기준을 마련하고 제작비 산정 시 외주사에 이를 제시함으로써 합리적인 제작비가 산정·지급되도록 했다.


제작 기간 증감 시 방송사는 외주사에 사전에 통지하여야 하며, 통지한 시점에 제작이 완성된 부분 및 미완성 시 제작이 진행된 부분에 대해 제작비를 지급하도록 함으로써, 제작비 지급사항을 명확히 하여 제작비 미지급에 따른 외주제작사의 피해를 최소화했다.


저작권법에 따라 저작권의 창작자 귀속원칙을 재확인하고, 방송사 또는 외주사가 저작재산권을 양도하는 경우 권리의 종류, 기간 등을 합의하여 계약서에 명시해야 함을 규정함으로써, 불합리한 저작권 귀속 및 수익 배분 등을 방지하고자 했다.


프로그램 활용을 통해 발생한 수익(VOD 수익, 해외판매 수익 등) 배분 시 권리를 대표하여 행사하는 사업자는 근거가 되는 자료를 상대 사업자에게 제공하도록 규정함으로써 공정하고 투명한 거래가 이뤄지도록 했다.


방송사가 공정한 외주거래 환경 조성과 외주 제작 근로 환경 개선 등을 위해 상생협의체를 운영하도록 하고, 개최 시기, 구성원, 논의내용 등을 포함한 상생협의체 운영계획을 수립하도록 함으로써, 방송 프로그램 외주제작할 때 방송사와 외주사가 상생 노력을 기울이도록 했다.


정부는 방송사에 지침 이행 준비 기간을 부여한 후, 올해 11월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며, 지속해서 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정하고 합리적인 외주 제작 거래환경과 상생의 방송 프로그램 제작환경이 조성되어 양질의 한류 방송콘텐츠 제작에 이바지하는 한편, 방송제작에 종사하는 인력의 제작환경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했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